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0669 0012020113064510669 08 0801001 6.2.2-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39460000

편의점 배달 왔어요…로봇이 전화했다

글자크기

GS25 AI 배달봇 ‘딜리오’ 도입

[경향신문]



경향신문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 내 GS25 편의점에서 인공지능(AI) 로봇인 ‘LG 클로이 서브봇’이 상품 배달을 준비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편의점 GS25에 인공지능(AI) 로봇 배달기사가 등장했다.

GS리테일은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 내에 있는 GS25에서 주문받은 상품을 AI 로봇이 직접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시작했다고 30일 밝혔다. 로봇은 LG전자가 개발한 ‘LG 클로이 서브봇’으로, 이름은 ‘딜리오’다.

고객이 모바일 앱 ‘카카오톡 주문하기’를 통해 GS25에서 상품을 고르면 점포 근무자는 로봇에 제품을 싣고 주문자의 연락처와 목적지를 입력한다. 로봇은 미리 학습한 건물 지도를 기반으로 목적지까지 최단 거리로 자율 주행을 시작하는데, 엘리베이터가 필요하면 스스로 무선 호출해 지하 1층부터 9층까지 오갈 수도 있다.

목적지에 도착한 로봇은 주문자에게 전화를 걸어 도착을 알리고 문자메시지로 상품이 담긴 서랍을 여는 데 필요한 비밀번호를 발송한다. 주문자는 로봇 머리에 장착된 모니터에 비밀번호를 입력하고 자동 잠금 장치 서랍을 열어 상품을 받으면 된다.

로봇의 크기는 가로 50㎝, 세로 50㎝, 높이 130㎝로 몸체에 있는 3칸의 서랍에 최대 15㎏의 상품을 싣고 한 번에 3곳까지 배달할 수 있다. 로봇이 점포에서 가장 먼 목 적지인 9층까지 가는 데 걸리는 시간은 약 5분이며 배달비는 없다.

배송 중 도난·분실 등을 방지하기 위해 보안 잠금장치가 탑재돼 있으며 로봇 관제시스템을 이용해 원격으로 로봇의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배송 이력 등을 관리한다. GS25는 내년 1월 로봇 배달서비스를 서울 강남구 GS타워와 파르나스타워에 있는 GS25 점포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정유미 기자 youme@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자낳세에 묻다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