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0085 1192020113064510085 02 0201001 6.2.2-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6736921000

'3단계 수준' 초강수 둔 부산…"수도권보다 심각"

글자크기
'3단계 수준' 초강수 둔 부산…"수도권보다 심각"

[뉴스리뷰]

[앵커]

지난 1주일 동안 두 자릿수 확진자가 이어지고 있는 부산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에 준하는 조치를 수능일까지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지난 2월 코로나 발생 이후 지금이 최고 위기에 처해있다고 본 건데요.

보도에 고휘훈 기자입니다.

[기자]

11월 마지막 날에도 부산은 두 자릿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지난 24일부터 일주일 동안 이어진 두 자릿수 확진자에 누적 감염자는 160명을 넘어섰습니다.

역학조사 속도가 미처 따라잡기 어려울 정도로 확진자가 빠르게 늘면서, 병상 부족 사태까지 발생했습니다.

이에 따라 부산 확진자 20명이 대구 동산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자가격리자가 4천 명을 훌쩍 뛰어넘은 상황까지 이르자 부산시는 결단을 내렸습니다.

수능일까지 한시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 수준'까지 격상키로 한 겁니다.

<변성완 / 부산시장 권한대행> "특히 오늘부터 12월 3일 수능시험일까지 총력을 다하는 3단계 수준의 행정방역 체계를 통해서 72시간 동안 코로나를 봉쇄한다는 각오로 임하겠습니다."

부산 확진자의 대다수는 '초연음악실' 관련으로, 120명을 넘어섰습니다.

n차 감염이 속출하고 있는 겁니다.

<안병선 / 부산시 시민방역추진단장> "최근 초연음악실 관련해서 n차 감염으로 요양병원, 실내체육시설과 이어서 두 개의 학교, 콜센터로 감염이 일어났습니다."

다른 비수도권 지역에서도 감염자가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경남 진주 이·통장 제주 연수 관련 누적 확진자는 60명, 창원 단란주점 확진자는 40명을 넘어섰습니다.

충북 제천의 김장 모임과 충남 공주 푸르메요양병원 관련 누적 확진자도 각각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이제 50명대를 바라보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충남 천안시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에서 2단계로 선제적으로 격상했습니다.

연합뉴스TV 고휘훈입니다. (take5@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