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09956 1082020113064509956 06 0602001 6.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35804000 related

박주호, 딸 나은이와 올림픽 게임…자책골 넣고 좌절 (캡틴 파추호)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인턴기자] 박주호과 딸 나은이와 집에서 즐기는 올림픽 게임을 했다.

지난 27일 박주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캡틴 파추호'에 '파추호, 박나은! 일일 국가대표가 되어 보았습니다'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개된 영상에서 박주호는 딸 나은이와 함께 집에서 운동 게임을 하며 시간을 보냈다. 박주호와 나은이는 게임 전 스트레칭을 하며 준비를 했다.

게임 전 캐릭터를 만들며 박주호는 나은이의 얼굴을 살폈다. 박주호는 나은이의 캐릭터에 수염을 붙이며 장난을 쳤지만 이내 나은이와 닮은 캐릭터를 완성했다.

반대로 박주호의 캐릭터를 만들게 된 나은이는 캐릭터를 고르며 "잘생겼다"고 말해 아빠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나은이는 박주호와 다르게 생긴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박주호는 "어떻게든 만들어봐. 아빠가 이렇게 변해 보겠다"라고 해탈한 모습을 보였다.

달리기 게임을 하게 된 박주호와 나은이는 선의의 경쟁을 약속했다. 나은이는 앞서가는 박주호에게 "반칙인 것 같은데"라면서 터보 스킬을 쓰며 앞서나갔다. 하지만 간발의 차로 진 나은이는 실망한 모습을 드러냈다. 다음 판에서 박주호는 나은이를 봐주며 나은이게 승리 세레모니를 알려줬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서 나은이와 복싱 게임을 한 박주호는 실수로 나은이를 한 번에 이겼다. 박주호는 당황하며 나은에게 달려가 나은이의 캐릭터를 살리려고 했으나 실패해 나은이를 실망시켰다.

양궁 게임을 하게 된 나은이에게 박주호는 일부러 화살을 바닥으로 쏘며 나은이의 승리를 도왔다. 다음 조정 게임에서도 승마 게임에서박주호는 나은이를 도왔다.

마지막으로 나은이가 잠든 후 혼자 축구 게임을 한 박주호는 기성용, 구자철 선수의 캐릭터로 게임을 했다. 박주호는 "자철아"라고 구자철 선수의 캐릭터를 언급하며 승리를 해 축구 게임을 향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캐릭터에 박주호 캐릭터를 넣은 박주호는 본인의 캐릭터로 자책골을 넣으며 좌절해 웃음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유튜브 방송 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