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09944 0132020113064509944 06 0602001 6.2.3-RELEASE 13 TV리포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35750000 related

‘비밀의 남자’ 윤다영, 이시강에 이채영 과거 폭로하나?[종합]

글자크기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윤다영이 복수를 위해 이시강을 만났다. 윤다영은 이채영에 의해 리포터 직을 잃고 파혼까지 당했다.

30일 방송된 KBS 2TV ‘비밀의 남자’에선 유라(이채영 분)의 과거를 폭로하고자 DL본가를 찾아 서준(이시강 분)을 만나는 나영(윤다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정(엄현경 분)은 공법노트 유출 사건의 배후가 유라임을 확인하곤 “꼭 이렇게까지 해야 돼? 엄마 범죄자 될 뻔했어. 언니 욕심 때문에”라며 분노를 표출했다.

그러나 유라는 “말 똑바로 해. 그게 왜 내 욕심이니, 네 욕심이지. 회사에 붙어 있겠다고 네가 욕심 부린 거잖아. 그러게 그만두지 왜 버텨서 이 사단을 만들어”라며 뻔뻔하게 응수했다.

이도 모자라 “너 정말 비열하다. 네가 감당 못하면 매번 누구 도움을 받네? 정말 헤프다”라며 독설을 퍼부었다.

“어떻게 그런 말을 해. 엄마만 엮이지 않았으면 나 언니 짓이란 거 진작 밝혔어”란 유정의 엄포에도 그는 “다른 말 필요 없고 회사 그만둬”라고 소리쳤다.

유정은 “아니, 나 회사 안 그만둘 거야. 똑똑히 들어. 이번 일은 여기서 넘어가는데 다시 한 번 그러면 그땐 그냥은 안 넘어갈 거니까”라고 경고했다.

한편 서준은 유라의 가족들을 추적 중. 이 사실을 모르는 유라는 연신 거짓말을 늘어놨고, 서준은 그가 가족사를 숨기고 있다고 확신, 이벤트를 핑계로 유라의 아나운서 동기들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서준이 물은 건 방송국에 유라의 학창시절을 알 만한 사람이 있느냐는 것. 이에 동기들은 나영의 존재를 알렸다.

나영은 유라로 인해 리포터 직을 잃고 파혼까지 당한 상황. 이날 유라를 만난 나영은 “나 이제 세상에 무서울 게 없어. 그때 내 옆에 눕혀놨던 그 남자가 날 협박했어”라며 한풀이를 했다.

그러나 유라는 “그럼 걔한테 따져야지. 나한테 왜 이래”라며 코웃음을 쳤다.

극 말미엔 서준을 만나기 위해 DL본가를 찾는 나영과 이에 경악하는 유라의 모습이 그려지며 한층 흥미진진한 전개를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비밀의 남자’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TV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