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09811 0562020113064509811 01 0101001 6.2.2-RELEASE 56 세계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06735004000

조수진 “‘유체이탈 발언’ 文, 대통령은 책임지는 자리”

글자크기
세계일보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의 발언을 두고 “유체이탈식 발언”이라며 “대통령은 국정을 주도하고 책임을 지는 자리”라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이 오늘 수보회의에서 주옥같은 발언을 내놨다”고 일부 내용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보회의에서 “위기를 대하는 공직자들의 마음가짐부터 더욱 가다듬어야 할 때”라며 “과거의 관행이나 문화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면, 급변하는 세계적 조류에서 낙오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진통이 따르고 어려움을 겪더라도, 개혁과 혁신으로 낡은 것과 과감히 결별하고 변화하려는 의지를 가질 때 새로운 미래가 열릴 것”이라며 “기본으로 돌아가야 한다. 모든 공직자는 오직 국민에게 봉사하며 더 나은 나라를 만들어 나가는 소임을 다해야 할 것이다. 소속 부처나 집단의 이익이 아니라 공동체의 이익을 받드는 선공후사(先公後私)의 자세로 위기를 넘어, 격변의 시대를 개척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감찰과 직무정지 등으로 연일 갈등을 빚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이에서 터져 나온 검찰 내 반발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했다.

조 의원은 “헌정사상 초유의 검찰총장 징계 청구 및 직무정지 사태로 온 나라가 발칵 뒤집혔다”며 “추 장관의 일방적인 처분은 흠결이 많다는 비판이 계속됐는데도 문 대통령은 오랜 침묵 끝에 유체이탈식 발언만 내놨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 대통령의 ‘당부’는 솔선수범하면 되는 것”이라며 “대통령은 논평하는 자리가 아니다. 대통령은 국정을 주도하고 책임지는 자리다”고 꼬집었다.

이창훈 기자 corazo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