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09710 1192020113064509710 03 0301001 6.2.2-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6734292000

"하루 확진 1천명도 가능"…3차 유행 장기화 우려

글자크기
"하루 확진 1천명도 가능"…3차 유행 장기화 우려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38명 발생했습니다.

일상 속 다중이용시설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면서 1~2주 뒤에는 하루 1,000명의 확진자도 발생할 수 있다는 예측마저 나왔는데요.

자칫 이번 유행이 장기화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김장현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38명 발생해 이틀째 400명대를 보였습니다.

휴일 검사 건수가 줄어든 것을 감안해도 여전히 높은 수치입니다.

이 가운데 해외유입 24명을 뺀 국내 감염자는 414명으로, 사흘 연속 400명대입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158명, 경기 69명 등 수도권이 261명을 차지했습니다.

비수도권에서는 부산 52명, 충북 22명, 경남 19명, 전북 16명, 광주 12명 등으로, 제주를 제외한 나머지 모든 시도에서 국내 감염자가 발생했습니다.

서울에선 강서구의 댄스교습, 요양병원, 인천에선 연수구의 유흥주점, 충북 제천시 김장모임, 경북 경산시 음악대학, 부산 연제구 종교시설 등에서 관련 확진자가 잇따랐습니다.

방역당국은 지난주 감염재생산지수 1.43을 근거로 하루 1,000명의 환자도 나올 수 있다는 예측치를 내놨습니다.

<정은경 / 중앙방역대책본부장> "1주 내지 2주 후에 감염자가 얼마 정도가 생기느냐는 것을 단순계산을 해보면 많게는 700~1,000명까지도 환자가 발생할 수 있는 수치입니다."

자칫 이번 유행이 장기화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강도태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 "사람 간의 이동과 접촉이 많아지는 연말연시를 맞아 3차 유행이 장기화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또, 2주간 확진자 중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확진자는 815명에 달해 기존의 추적 검사만으로 감염 고리를 끊어내기 쉽지 않다며 의심 증상 때 신속히 검사를 받아달라고 거듭 당부했습니다.

연합 스TV 김장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