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09672 0032020113064509672 05 0507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58654445 false true false false 1606734133000

프로야구선수협회, 다음 달 7일 신임 회장 발표…이대호는 사임

글자크기
연합뉴스

이대호 선수협회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선수들의 모임인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선수협) 수장이 바뀐다.

선수협회 관계자는 30일 "지난주부터 오늘 오후까지 모든 회원을 대상으로 신임 회장 무기명 온라인 투표를 했다"며 "이대호(롯데 자이언츠) 회장은 연임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달해 후보에 포함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새로운 회장은 다음 달 7일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선수협은 2017년 4월 이호준(현 NC 다이노스 코치) 전 회장이 사퇴한 뒤 2년여 동안 새로운 회장을 선출하지 못했다.

회장 후보로 물망에 오른 선수들이 부담감을 드러내 회장직은 오랫동안 공석이었다.

결국 선수협은 지난해 3월 각 구단 고액 연봉자 30명을 후보에 올려놓고 투표했고, 이대호가 가장 많은 표를 받아 2년 임기의 선수협회 회장에 당선됐다.

이대호는 내년 3월까지 임기 기간이 남아있고 연임이 가능하지만, 최근 사임 의사를 밝히고 회장직에서 내려왔다.

선수협은 다시 10개 구단 팀 내 연봉 3위 이내 선수 30명을 후보로 투표를 진행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