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09632 1022020113064509632 05 0506003 6.2.3-RELEASE 102 인터풋볼 64417824 false true false false 1606733956000

'탈 바르사 유니폼' 메시, '마라도나 세리머니'로 벌금 400만원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 = 리오넬 메시(33, 바르셀로나)가 선보인 뜻깊은 세리머니에 벌금 징계가 내려졌다.

FC바르셀로나는 29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프 누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리메라리가 9라운드에서 오사수나에 4-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바르셀로나는 승점 14점을 기록하며 리그 7위로 올라섰다.

바르셀로나의 손쉬운 승리였다. 전반에만 2-0 리드를 잡은 바르셀로나는 후반 12분 쿠티뉴의 추가골에 힘입어 3-0으로 달아났다. 후반 28분에 한 골이 더 나왔다. 주장 메시가 쐐기골을 넣으며 4-0 대승을 장식했다.

메시는 골을 넣은 뒤 바르셀로나 유니폼 상의를 벗고 카메라 앞에 섰다. 그 안에는 등번호 10번이 새겨진 빨강-검정색의 뉴웰스 올드보이스(아르헨티나) 유니폼이 있었다. 뉴웰스는 마라도나가 1990년대에 몸담았던 팀이자 메시의 고향팀이다. 메시는 하늘을 향해 손키스를 하고 두 팔을 벌려 마라도나를 추모했다.

축구계에 한 획을 그었던 마라도나는 최근 세상을 떠났다. 사인은 심장 마비였다. 마라도나는 지난 4일 뇌수술을 받은 뒤 집에서 회복 중이었다. 하지만 25일 오전 심장마비 증세로 숨을 거두었다. 메시와 마라도나는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서 선수와 감독으로 연을 이어간 바 있다.

메시는 "모든 아르헨티나인들과 축구계 전체에 매우 슬픈 날이다. 마라도나는 우리 곁을 떠났지만 완전히 떠난 게 아니다. 그는 우리 곁에 영원히 있을 것이다. 마라도나와 함께 했던 모든 추억을 간직하며 그의 가족들에게 애도를 표한다"고 슬픈 소감을 남겼다.

그러나 메시의 세리머니는 라리가 규정을 위반하는 행위로 해석됐다. 스페인 언론 '아스'는 "리그 규정에 따르면, 선수들은 골을 넣은 뒤 유니폼을 벗어서는 안 된다. 특히 그 안에 광고 문구, 슬로건, 메시지, 그림 등 그 어떤 것도 노출되어서는 안 된다. 만약 이 조항을 어기면 3000유로(약 398만원)를 지불해야 한다"고 전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