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09554 0412020113064509554 03 0304001 6.2.2-RELEASE 41 뉴스웨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33363000

SK, 15년만에 서린빌딩 다시 산다…인수가 9900억 추산

글자크기
뉴스웨이

SK 서린빌딩

[뉴스웨이 장기영 기자]

SK그룹이 15년 전 미국 투자은행에 팔았던 종로구 서린동 사옥을 다시 매입한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SK(주)는 이달 중순 하나대체투자운용에 서린빌딩에 대한 우선매수권(콜옵션)을 행사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우선매수권 행사 가격은 예비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던 이지스자산운용이 제시한 3.3㎡당 3900만원 선으로 알려졌다.

서린빌딩의 연면적 8만3801㎡를 기준으로 계산하면 총 인수가는 9900억원가량으로 추산된다.

업계 안팎에서는 SK가 서린빌딩을 인수한 뒤 리츠(부동산투자회사)를 활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조만간 국토교통부에 리츠 자산관리회사(AMC) 예비 인가를 신청하고 본인가 등을 거쳐 투자자 모집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SK 측은 향후 절차는 정해진 바 없으며, 다양한 방향을 검토 중이라는 입장이다.

한편 SK그룹은 2005년 인천정유 인수 자금 확보를 위해 서린빌딩을 약 4500억원에 뱅크오브아메리카(BoA)메릴린치에 매각한 뒤 임차해 사용해왔다.

지하 7층~지상 35층 규모의 서린빌딩에는 지주사인 SK(주)와 SK이노베이션, SK E&S 등 주요 계열사가 입주해 있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c)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