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09534 0232020113064509534 01 0101001 6.2.3-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33205000

[종합]"아파트가 빵이라면" 김현미 발언에…野 "헛웃음 나온다" 거센 비판

글자크기

김 장관 "아파트는 절대적 공기 필요" 물량 확보 어려움 토로

"유체이탈 화법", "지금 와서 이런 소리 하나" 野 맹비난

아시아경제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30일 아파트 공급 부족 해결의 어려움을 토로하며 "아파트가 빵이라면 제가 밤을 새워서라도 만들겠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야권이 강한 비판을 쏟아냈다. 과거 '주택 공급은 충분하다'는 취지로 자신감을 표했던 김 장관 발언과 상반되는 결과라는 지적이 나온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현안질의에 참석,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부터 '전세 대책에서 아파트 공급이 부족한 이유가 뭐냐'는 취지로 질의를 받자 "2021년과 2022년 아파트 공급 물량이 줄어드는데, 5년 전 아파트 인허가 물량이 대폭 줄었고 공공택지도 상당히 많이 취소됐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아파트가 빵이라면 제가 밤을 새워서라도 굽겠다"며 "아파트는 절대적인 공기(工期)가 필요한데 지금 와서 아파트 물량이 부족해도 정부가...(공급하기 힘들다)"라고 토로했다. 단기간에 물량 확보가 힘든 아파트 공급 문제를 빵에 빗대 어려움을 호소한 취지로 풀이된다.


그러나 야권에서는 이같은 김 장관의 발언에 대해 '유체이탈 화법'이라는 취지로 비판이 불거졌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국민은 주택문제로 하루하루가 심란한데 유체이탈 화법을 구사하다니 헛웃음만 나온다"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과거 김 장관이 주택공급은 이미 충분하다고 언급한 일을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5개월 전 7·10 대책을 발표하면서 '주택공급은 충분하고, 부동산 대란의 원인은 다주택자'라던 게 김 장관"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파트는 빵이 아니니까 제대로 된 대책을 내놓으라고 국토부가 있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아시아경제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빵이 없으면 케이크를 먹으라는 마리 앙투아네트의 딴나라 발언 시즌2"라며 "아파트 환상에서 벗어나라는 진선미 민주당 의원의 인식과 똑같다"라고 꼬집었다.


같은 당 박수영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정부가 빵을 만들어 공급하겠다는 생각 자체에 문제가 있음을 모른다"라며 "정부 역할은 빵장수가 편안히 빵을 만들어 공급하고, 주민들이 빵을 살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 시장이 작동하게 해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야권 대선 주자인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또한 페이스북에서 "철저하게 무능한 이 정부가 아파트 정책에 실패해놓고 이제 와서 정책 실패는 인정하지 않고 죄 없는 아파트를 빵이 아니라고 탓하니 국민들 속을 또 뒤집어 놓는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누가 정부더러 아파트를 직접 만들라고 했나. 정부는 건설업자가 아니라, 아파트 정책을 만드는 곳"이라며 "아파트 공급정책은 하나도 안 해놓고 지금 와서 이런 소리를 하는가. 아파트가 하루 만에 지을 수 없다는 걸 이제 알았단 말인가"라고 했다.


정부 부동산 대책에 대한 야권의 비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김 장관은 이날 당장 공급하기 힘든 아파트 대신 질 좋은 품질의 다세대주택·빌라 등을 공급해 전세난을 해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토위에서 "다세대, 빌라 등을 질 좋은 품질로 전세대책을 공급할 것"이라며 "전세공급 대책들이 신속하게 이뤄지면 시장의 안정에 기여할 수 있다. 내년 봄쯤 되면 시장에 안정이 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