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09448 1112020113064509448 06 0602001 6.2.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32906000 related

'펜트하우스' 김소연X윤종훈X유진, 세 남녀의 20년 전 악연 낱낱이 공개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늘 밤, 얽히고설킨 삼각관계의 베일이 벗겨진다

‘펜트하우스’ 측은 30일 김소연과 유진, 윤종훈이 20년 전 잔혹한 악연으로 엇갈리게 된 ‘빗속 오열’ 현장을 공개했다.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 / 연출 주동민)는 100층 펜트하우스의 범접불가 ‘퀸’ VS 모든 것을 집어삼키는 욕망의 ‘프리마돈나’ VS 상류사회 입성을 향해 질주하는 ‘여자’가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부동산과 교육 전쟁을 담은 드라마다.

무엇보다 ‘펜트하우스’에서 천서진(김소연), 오윤희(유진), 하윤철(윤종훈)은 아슬아슬하고 위태로운 삼각관계를 형성하며 팽팽한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먼저 아내 천서진의 외도를 의심하기 시작한 하윤철은 지난 8회에서 다른 남자와 손을 잡고 있는 천서진의 모습을 목격해, 큰 충격에 휩싸였던 상황이다.

천서진 역시 하윤철이 첫사랑 오윤희 편에 선 데 이어, 술자리까지 함께 한 사실을 알고 분노하면서 부부 사이의 갈등이 극에 달했다. 더욱이 하윤철은 첫사랑인 오윤희가 위기에 처하자 달려가 구해주는 모습으로 오윤희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 귀추를 주목시켰다.

이와 관련 김소연, 유진, 윤종훈이 잔혹한 운명의 소용돌이 속에 빠져들게 된, 20년 전 ‘엇갈린 운명’ 장면이 포착됐다. 극 중 오윤희가 연인 하윤철과 지독한 악연으로 얽힌 천서진의 키스를 목격하는 장면이다. 천서진과 하윤철이 나란히 앉은 가운데 하윤철은 연신 술잔을 입으로 가져가고, 천서진은 하윤철을 지그시 바라보다 이내 하윤철에게 천천히 다가가더니 돌연 입을 맞춘다.

더욱이 술집 밖에서 두 사람의 입맞춤을 목격한 오윤희는 엄청난 충격을 받은 듯 우산을 떨어뜨리고, 세차게 퍼붓는 굵은 빗줄기를 온몸으로 맞으며 얼어붙은 채 눈물을 쏟아낸다. 연인이었던 오윤희와 하윤철 그리고 천서진, 세 사람의 운명을 뒤바꿔 놓은 사건의 전말은 무엇일지, 20년 전 이야기가 궁금증을 자아낸다.

제작진은 “김소연과 유진, 윤종훈은 복잡다단한 감정선과 변화를 지닌 천서진, 오윤희, 하윤철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 극의 몰입도를 드높이고 있다”며 “그동안 밝혀지지 않았던 천서진, 오윤희, 하윤철 세 남녀의 20년 전 과거 사연이 낱낱이 공개될 10회(오늘) 방송분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10회는 오늘(30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