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09401 0372020113064509401 01 0101001 6.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32712000

김현미 “아파트가 빵이라면”에 野 “빵투아네트” “남탓” 비난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아파트 공급과 관련해 “아파트가 빵이라면 밤을 새워서라도 만들겠다”고 언급한 데 대해 국민의힘이 ‘유체이탈 화법’이라며 날 선 비판을 내놨다.

김 장관은 3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부의 전세대책에서 아파트 공급이 부족한 이유에 대해 “5년 전 아파트 인허가 물량이 대폭 줄었고 공공택지도 상당히 많이 취소됐기 때문”이라며 “아파트는 공사기간이 많이 걸려 당장 마련하는 게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국민은 주택문제로 하루하루가 심란한데 유체이탈 화법을 하다니 헛웃음만 나온다”며 “5개월 전 7·10 대책을 발표하면서 ‘주택공급은 충분하고 부동산 대란의 원인은 다주택자’라던 게 김 장관”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아파트는 빵이 아니니까 제대로 된 대책을 내놓으라고 국토부가 있는 것”이라며 김현미 장관 교체를 재차 촉구했다.

야권 주요 인사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누가 정부더러 아파트를 직접 만들라고 했나”라며 “공산주의 국가가 아니라면 아파트는 시장에서 공급자가 만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장관의 발언을 ‘빵이 없으면 케이크를 먹으면 된다’는 프랑스 루이 16세의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 발언에 빗대며 “‘빵’투아네트 같은 소리”라고 꼬집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후안무치 남 탓의 여왕”이라며 “기억상실증 환자처럼 또 박근혜 정부 탓만 하는 이분을 어이할꼬”라고 비난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앙투아네트의 딴 나라 발언 시즌2”라며 “아파트 환상에서 벗어나라는 민주당 진선미 의원의 인식과 똑같다”고 비판했다.

ehkim@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