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09200 1072020113064509200 05 0506003 6.2.2-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31600000

"무리뉴, 기분 좋아 뛰어다녔을 것" 로이 킨의 분석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토트넘의 주제 무리뉴 감독이 무승부에도 기뻐했을까.

토트넘은 30일 오전(이하 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첼시와 0-0으로 비겼다.

6승 3무 1패로 승점 21점을 쌓은 토트넘은 리버풀과 승점은 같지만 골 득실에서 앞서 선두에 복귀했다. 첼시는 3위(승점 19점)를 기록했다.

경기 후 주제 무리뉴 감독은 "토트넘 팬들에게 말하고 싶은 게 있다"라며 "라커룸에서 선수들이 행복해하지 않았다. 선수들이 자신감과 야망을 보여주는 거다. 하지만 우리는 좋은 경기력을 펼쳤다. 우리는 승점 1점을 획득했고, 리그 선두를 탈환했다. 우리가 행복해하지 않아 정말 기분이 좋다"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로이 킨은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무리뉴 감독은 선수들이 라커룸에서 실망했다고 말했지만 그들은 기뻐해야 한다. 이 팀은 지난 시즌 6위로 마무리했다. 그들이 우승할 수도 있는데, 기뻐할 것이다. 무리뉴 감독은 터널을 뛰어다녔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무리뉴 감독은 기뻐할 것이다. 첼시가 더 좋은 팀이었고, 특히 후반전 첼시에 더 좋은 기회가 있었다. 그는 그 점에 기뻐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지미 플로이드 하셀바잉크도 "무리뉴 감독은 기뻐할 것이다. 보통 토트넘이 첼시 원정을 오면 진다"라며 "그러나 오늘은 1점을 따냈다. 큰 수확이다. 또한 선수들은 선두를 탈환했기 때문에 라커룸에서 기뻐했을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또한 그는 "오늘 토트넘은 아무것도 없었다. 사실 승점을 받을 만한 자격이 없었다. 그럼에도 1점을 따냈다"라고 강조했다.

킨과 하셀바잉크는 토트넘 우승에 대해 내기를 했다. 킨은 "너와 내기를 해야겠다"라고 말했다. 하셀바잉크는 "아직 리버풀이 남았다"라고 웃었다. 이어 킨은 "맨체스터 시티도 남았다. 여전히 토트넘보다 강하다"라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