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08399 0102020113064508399 02 0201001 6.2.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27853000

냉장고에 숨진 갓난아기…2년 지나도록 아무도 몰랐다(종합)

글자크기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수서 아기 사체 냉장고서 발견 ‘충격’
아동학대 신고…현장 조사서 발견 못해
당국 “출생신고 없고 생모가 말 안 해”


전남 여수에서 남자 아기가 냉장고에서 숨진 채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아동 학대 신고를 받은 경찰, 동사무소, 아동보호기관이 현장 조사까지 했지만 누구도 숨진 아기의 존재를 알지 못해 부실한 복지행정의 민낯을 드러냈다는 지적이 나온다.

30일 여수시와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여수시의 한 동사무소에 아동을 방임한다는 주민의 신고가 들어왔다.

이 주민은 “아이들이 식사하지 못해 우리 집에서 밥을 주고 있다”며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동사무소 직원은 10일 두 차례 A(43)씨의 집을 방문했으나 문을 열어주지 않아 현장 확인을 하지 못했다.

아동 방임이 의심되자 동사무소 측은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신고했으며 지난 13일 현장 조사를 했다. 동사무소 직원이 방문했을 때 집안에는 A씨의 큰아들(7)과 둘째 딸(2)이 있었다.

A씨는 아들만 출생신고를 하고 딸은 출생신고를 하지 않았다. 아동 방임 여부를 확인한 당국은 지난 20일 아들과 딸을 피해 아동쉼터로 보내 A씨와 분리 조치했다.

하지만 그때까지도 사라진 아이가 있다는 사실을 누구도 알지 못했으며 최초 신고 후 보름이 지나서야, 그것도 이웃 주민이 알려줘서 둘째 딸이 쌍둥이 남매란 사실을 파악했다.

당국은 지난 26일 이웃 주민이 “또 다른 형제가 있다”고 신고를 하자 아동쉼터에서 보호 중인 남매를 조사했고 둘째 딸이 쌍둥이란 사실을 알게 됐다.

경찰은 지난 27일 A씨의 집을 수색했으며 냉장고에서 남자아이의 사체를 발견했다. 경찰은 A씨를 아동 학대 등의 혐의로 구속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 숨진 아기 부검해 사인 밝힐 계획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지난 2018년 말 2개월 된 갓난아기가 숨지자 냉장고에 넣어 보관한 것으로 나타났다. 2년이 넘도록 냉장고에 시신을 보관했지만, 아동을 방임한다는 이웃 주민의 신고가 있고서야 뒤늦게 엽기적인 행각이 드러났다.

3차례나 현장을 방문하고도 방임 아동 현황조차 파악하지 못한 채 주민 신고에만 의지한 것은 조사가 부실하게 이뤄진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A씨가 숨진 아이의 존재를 말하지 않았지만, 이웃 주민 등 탐문 조사를 했으면 쌍둥이 형제의 존재를 알 수도 있었기 때문이다.

여수시 관계자는 “아동 방임 신고를 받고 현장 조사를 벌였지만 아이 어머니가 말을 하지 않아 쌍둥이인 줄은 몰랐다”면서 “출생신고를 하지 않아 아이의 존재를 알 수 없었다”고 말했다.

A씨는 오후 6시부터 일을 나갔으며 새벽 2~3시까지 아이들만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숨진 아기를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계획이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