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08065 1192020113064508065 04 0401001 6.2.2-RELEASE 119 연합뉴스TV 63982701 true true false false 1606727157000

재검표해도 결과는 불변…바이든 위스콘신주 승리

글자크기
재검표해도 결과는 불변…바이든 위스콘신주 승리

[앵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경합주 위스콘신에서의 패배를 뒤집으려 재검표를 시도했지만 조 바이든 당선인의 표가 오히려 더 늘어났습니다.

트럼프 측은 선거 결과의 인증을 막기 위한 펜실베이니아에서의 소송도 패소했습니다.

이상현 기자입니다.

[기자]

조 바이든 당선인이 이번 대선 경합주였던 위스콘신주의 일부 지역 재검표에서 승리를 재확인했습니다.

외신에 따르면 위스콘신 데인 카운티의 재검표 결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득표가 45표 늘어나는 데 그쳤습니다.

먼저 완료된 밀워키 카운티 재검표에서는 바이든 당선인이 트럼프 대통령보다 오히려 132표를 더 얻었습니다.

<조지 크리스턴슨 / 밀워키 카운티 관계자> "재검표는 우리가 이미 아는 사실을 증명했습니다. 선거는 공정하고 투명하며 정확하고 안전했습니다. 위스콘신이 좋은 정부를 갖췄음을 다시 보여줬습니다."

2개 카운티의 결과를 합하면 바이든 당선인이 모두 87표를 더한 것이어서 위스콘신에서 바이든의 약 2만 표 차이 승리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조지아에 이은 위스콘신 지역의 발표에 따라 추가 재검표를 고려해도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결과에 불복해 추진해온 재검표는 사실상 실패로 마무리되는 분위기입니다.

위스콘신과 함께 러스트벨트 경합주였던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진행된 소송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실패를 맛봤습니다.

바이든의 승리로 나온 선거 결과 인증을 막기 위해 공화당의 마이크 켈리 연방 하원의원이 제기한 소송을 펜실베이니아 대법원이 기각한 겁니다.

재판부는 부재자 투표 절차가 제정된 지 1년이 지났고, 수백만 유권자가 투표한 지도 수 주가 지나 소송이 너무 늦었다고 판시했습니다.

그러면서 같은 주장으로 다시 소송을 제기하는 것을 금지하기도 했습니다.

위스콘신이 다음 달 1일 개표 결과 공식 인증 시한을 앞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 측은 인증을 막기 위한 소송을 이어갈 전망입니다.

연합뉴스 이상현입니다. (hapyr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