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06960 0232020113064506960 04 0402001 6.2.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6724921000

일반인에 시집가는 日공주…지참금 16억원 세금으로 지급 논란

글자크기

연간 받는 황족비 10배

아시아경제

일본 마코 공주와 남자친구 고무로 게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나루히토 일왕의 조카인 마코 공주(29)의 결혼을 앞두고 공주가 받게 될 지참금 성격의 '일시금' 액수가 논란이다.


일본 언론은 두 사람의 결혼 소식과 함께, 일반인과 결혼해 왕실을 이탈하게 되는 마코 공주가 받게 될 일시금에 대한 보도를 잇달아 내놓고 있다.


마코 공주의 아버지이자 일왕 계승 1순위인 후미히토 왕세제는 30일 열린 55세 생일 기자회견에서 마코 공주, 약혼남 고무로 케이(29)의 결혼을 '인정'했다.


이에 따라 두 사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세가 가라앉는 대로 결혼식을 거행할 계획이다. 당초 두 사람은 지난 2018년 11월 결혼할 예정이었으나, 충분히 준비할 시간적 여유가 없다며 결혼을 2년 늦춘 바 있다.


여기서 일본 언론은 마코 공주가 받게 될 일시금을 주목했다.


일본에선 여성 왕족이 일반인과 결혼하면 왕족의 신분을 잃게 되는데, '황실경제법'에 따르면 "왕족이었던 사람으로서의 품위 유지에 충당하기 위해" 일시금이 지급된다.


일시금은 왕족으로 생활할 때 국가에서 연간 받게 되는 '황족비'의 10배 이내를 지급하며, 이에 대한 과세는 없다.


마코 공주의 올해 황족비는 1525만엔(약 1억6200만원)이므로, 일시금은 최대 1억5250만엔(약 16억2000만원)이다.


아사히신문은 "여성 왕족에게는 상한액이 지급돼 왔기 때문에 이번에도 전례대로 전액(1억5250만엔)이 지급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일시금은 모두 세금에서 나오기 때문에 국민의 세금으로 고액의 일시금을 지급하는 것에 대한 비판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왕실 담당 기관인 궁내청 관계자는 "왕실의 사람들은 공적인 활동에 전념하는 입장에서 민간에서 일하기 위한 직업적 기능을 연마하는 것이 어렵다"며 "부동산 등 재산도 갖고 있지 않고, 사회에 나가는 몸으로서 결코 비싼 액수는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한편 마코 공주는 결혼 후에도 특별직 공무원으로서 왕실에 남아있을 것으로 보인다. 요미우리 신문은 지난 24일 "일본 정부는 왕족 여성이 결혼 후에도 왕실에 남아 공적인 활동을 계속하는 제도를 창설하는 방향으로 검토에 돌입했다"고 보도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