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06458 0242020113064506458 01 0101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53204111 false true true false 1606723940000

`윤석열 저격수` 최강욱, 국회 법사위로 이동…"소명 다 할 것"

글자크기

국토위에서 김진애 의원과 자리 맞바꿔

[이데일리 이성기 기자]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로 이동했다.

30일 국회 등에 따르면 최 대표는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을 사임하고 당초 법사위 소속이었던 같은 당 김진애 원내대표와 자리를 바꿔 법사위원에 보임됐다.

이데일리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지난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각 정당의 특정 의원을 상임위원회에서 빼고(사임·辭任) 넣을 수 있는(보임·補任) 권한은 원내대표에게 있다. 원내대표가 국회의장에게 사보임을 신청해 승인 여부에 따라 상임위 변경이 완료된다.

최 대표는 법사위 전체회의 인사말을 통해 “그 전부터 법사위에서 제 나름의 소임을 다하고 싶었던 희망과 꿈이 있었는데 존경하는 위원님들을 늦게나마 뵙게 돼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영광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맡은 바 자리에서 김 원내대표가 쌓아 온 공로가 흔들리지 않도록 더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당초 최 대표는 21대 국회에 입성하면서 검찰·법원 등을 담당하는 법사위 배정을 희망했지만 국토위에 배정됐었다. 지난 6월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한 자리에서도 “일을 하려면 제일 잘할 수 있는 곳으로 가는 게 좋을 것 같다”면서 사·보임을 요청한 바 있다.

최 대표가 법사위로 자리를 옮기면서 여야 법사위원 간 격론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최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화상으로 진행된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조치와 관련, 검찰 내부에서 집단 반발 양상이 이는 것을 두고 “검사들이 집단적으로 성명을 내어 규탄할 대상은 검찰을 정치 조직으로 전락시킨 채 사적 이익만을 도모하는 총장과 과거 정부에서 비밀리에 자행되어 왔던 대검, 법무부, 청와대 간의 음험한 거래와 하명 수사”라고 비판했다.

지난 1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에게 허위 인턴활동증명서를 발급해 준 혐의로 기소된 최 대표는 4월 총선을 앞두고는 윤 총장의 부인과 장모를 고발하기도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