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06009 0532020113064506009 01 0101001 6.2.2-RELEASE 53 노컷뉴스 62442202 false true true false 1606723092000

윤석열, 대선 지지율 2위…이낙연-이재명과 3파전 양상

글자크기

[리얼미터]이낙연 20.6%‧윤석열 19.8%‧이재명 19.4% 초접전 양상

검찰총장 직무배제 사태로 반문정서 尹에 집결 분석

범여권‧범야권 주자군 지지율 격차도 감소 추세

CBS노컷뉴스 이정주 기자

노컷뉴스

지난 10월 2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이 놓여져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선주자 선호도에서 2위를 기록하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이재명 경기지사와 오차범위안에서 3파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가 30일 발표한 결과(오마이뉴스 의뢰, 지난 23~27일, 전국 18세 이상 2538명 조사,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1.9%포인트,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윤 총장는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에서 19.8%를 기록했다.

민주당 이 대표는 20.6%로 1위를 기록했고, 이 지사는 19.4%로 3위에 그쳤지만 윤 총장을 포함한 상위권 주자 3명이 오차 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이고 있다.

윤 총장의 지지율은 지역별로는 TK(대구·경북)에서 9.6% 급상승했고, 50대에서 4.7%, 보수진영 지지자에서 3.5% 오르는 등 기존 보수층 지지자들의 표심이 모인 결과로 보인다. 지난달 선호도 17.2%에 비해 2.6%포인트 오른 수치다.

윤 총장의 이같은 상승세는 추미애 법무장관의 직무배제 조치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지난 24일 추 장관이 윤 총장에 대한 직무배제 명령을 내린 이후 윤 총장은 집행정지를 신청하면 맞대응 중이다.

윤 총장이 현 정권과 대립각을 세우는 이른바 반문(反文) 정서의 상징으로 인식되면서 야권 대선주자들이 부진을 겪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노컷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와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와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이 대표는 서울과 호남, 70대 이상에서 하락하면서 선호도가 지난달 대비 0.9%포인트 떨어졌다. 이 지사는 영남과 충청권, 60대 등에서 지지율이 빠지며 지난달과 비교해 2.1%포인트 하락했다.

범여권과 범야권 진영 간 지지율 격차도 감소하는 추세다.

범여권(이낙연·이재면·추미애·심상정·김경수·김부겸) 주자의 선호도 총합은 48.1%로 지난달 대비 2.5%포인트 하락했다. 범야권(윤석열·홍준표·안철수·유승민·오세훈·주호영·황교안·원희룡) 주자들의 합계는 41.7%로 지난달보다 1.3%포인트 상승했다. 각 진영의 격차가 10.2%포인트에서 6.4%포인트로 줄어든 셈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