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05911 0202020113064505911 06 0601001 6.2.3-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606722873000 popular

홍석천 입양 아들 입대 “나 군대 보낼 때도 이런 느낌이었겠지…”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홍석천이 입양한 아들인 조카를 군대에 보냈다.

홍석천은 지난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시간 참 빠르다. 코찔찔이 꼬맹이 때 서울 와서 삼촌이랑 지내다가 외국 가서 외롭고 힘들게 공부하고 바쁘다는 핑계로 많이 놀아주지도 못했는데 어느새 군대를 가는 우리 아들 같은 조카”라고 심경을 전했다.

또한 “좋은 친구들이 곁에 있어서 다행이고 일찍 철들어 어른이 되버린 게 늘 미안했는데 머리 깎고 보니 아직도 애기 애기네”라며 “우리 엄마, 아빠가 나 군대 보낼 때도 이런 느낌이었겠지? 걱정 반 대견함 반. 건강하게 대한민국 국방 의무 잘하고 오너라. 우리 막내 사랑해”라고 애정을 전했다.

홍석천은 10여 년 전 이혼한 셋째 누나의 딸과 아들을 자신의 호적에 올리며 입양한 바 있다.

홍석천은 방송에서 “아빠가 되겠단 이유로 입양을 한 건 아니다. 아이들이 법적 보호자가 있었으면 좋겠고 꼭 필요한 것 같았다”며 “아이들 교육비는 내가 모두 책임졌다. 아이들 때문에 더 열심히 일했다”고 두 조카를 입양한 후 유학 공부까지 시키며 뒷바라지 한 사연을 전하기도 했다.

happy@mk.co.kr

▶홍석천이 올린 글 전문

시간 참 빠르다. 코찔찔이 꼬맹이 때 서울 와서 삼촌이랑 지내다가 외국 가서 외롭고 힘들게 공부하고 바쁘다는 핑계로 많이 놀아주지도 못했는데, 어느새 군대를 가는 우리 아들 같은 조카. 좋은 친구들이 곁에 있어서 다행이고 일찍 철들어 어른이 되버린 게 늘 미안했는데 머리 깎고 보니 아직도 애기애기네.

우리 엄마, 아빠가 나 군대 보낼 때도 이런 느낌이었겠지? 걱정 반 대견함 반. 건강하게 대한민국 국방 의무 잘하고 오너라. 우리 막내 사랑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