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05282 0112020113064505282 01 0101001 6.2.2-RELEASE 11 머니투데이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606721818000

文 대통령, 검찰 우회 비판? 野 "백기투항 종용 개탄"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박종진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박정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11.30/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추미애-윤석열 사태'에도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던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의 집단 반발을 우회적으로 비판하는 듯한 발언을 내놓자 국민의힘이 "정권 앞에 굴복하고 백기 투항하라는 종용"이라고 비판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30일 구두 논평을 내고 "오랜 침묵 끝에 나온 메시지는 결국 검찰을 향해 스스로 정권 앞에 굴복하고 백기투항하라는 종용이었다"며 "실망스러움을 넘어 이제는 ‘대통령이 나서서 해결하라’는 요구조차 무색해져 버린 상황"이라고 말했다.

배 대변인은 "법치주의가 짓밟히고 코로나19(COVID-19)로 가뜩이나 어려운 국민들을 정권이 나서서 더욱 피로케 하는 상황을 고작 ‘진통’ 정도로 치부하는 대통령의 인식도 개탄스럽다"며 "대통령의 인식이 이러하니 야당 의원들을 경찰이 저지하고 정무수석은 야당 의원들은 코로나 핑계로 외면하더니 지역구관리를 위해 축구를 하러 가는 것 아니겠나"라고 밝혔다.

이어 "이제 남은 희망은 법원밖에 없다"며 "재판부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배제 조치에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서울행정법원에 제기한 집행정지 신청 재판을 뜻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위기를 대하는 공직자들의 마음가짐부터 더욱 가다듬어야 할 때"라며 "기본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모든 공직자는 오직 국민에게 봉사하고, 더 나은 나라를 만들어 나가는 소명을 다해야 할 것”이라며 “소속 부처나 집단의 이익이 아니라 공동체의 이익을 받드는 선공후사의 자세로 위기를 넘어 격변의 시대를 개척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과거의 관행이나 문화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면 급변하는 세계적 조류에서 낙오될 수밖에 없다”며 "진통이 따르고 어려움을 겪더라도 개혁과 혁신으로 낡은 것과 과감히 결별하고 변화하려는 의지를 가질 때 새로운 미래가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진 기자 free2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