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03896 0092020113064503896 05 0507001 6.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19838000

로하스 MVP·소형준 신인상…프로야구 시상식 KT 잔치(종합)

글자크기

로하스 653점 획득…양의지 374점·알칸타라 319점

뉴시스

[서울=뉴시스]30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시상식에서 홈런·타점·득점·장타율상을 수상한 KT위즈 로하스가 영상으로 소감을 전하고 있다. 2020.11.30. (사진=KBO 제공)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권혁진 김주희 기자 = 2020년 프로야구 최고의 스타는 멜 로하스 주니어(KT)였다.

로하스는 30일 서울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 KBO시상식에서 최우수선수(MVP)상을 받았다. 상금은 1000만원.

로하스는 896점 만점의 프로야구 출입기자단 투표에서 총 653점(1위 71표, 2위 17표, 3위 4표, 4위 2표, 5위 1표)을 받아 NC 다이노스 양의지(374점), 두산 베어스 라울 알칸타라(319점)를 제쳤다.

외국인 선수의 MVP 수상은 타이론 우즈(OB 베어스·1998년), 다니엘 리오스(두산 베어스·2007년), 에릭 테임즈(NC·2015년), 더스틴 니퍼트(두산·2016년), 조쉬 린드블럼(두산·2019년)에 이어 6번째다. 외국인 타자로는 우즈와 테임즈에 이어 3 번째다.

2017시즌 중 대체 선수로 KT에 합류한 로하스는 그해 18홈런을 때려내며 순조롭게 KBO리그에 안착했다. 이후 꾸준한 활약을 펼치며 리그 최고의 타자로 거듭났다.

올해 기량이 만개했다. 142경기에서 타율 0.349, 47홈런 135타점 116득점으로 화려한 성적을 냈다. 홈런·타점·득점·장타율(0.680) 부문 1위를 휩쓸었고, 타율·최다안타(192) 부문에서도 2위에 올랐다. 출루율(0.433)도 3위를 차지했다.

로하스의 질주에 KT도 고공비행도 계속됐다. KT는 올해 무서운 타자 로하스를 앞세워 창단 첫 포스트시즌을 맞이했다.

시즌을 마친 로하스는 이달 중순 미국으로 돌아가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대신 영상을 통해 "큰 상을 받아 감사드린다. 가족과 팬분들이 응원해주셔서 가능했다. 코치진과 프런트, 동료가 없었다면 상을 받는 건 불가능했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시상식에 참여할 수 없게 돼 아쉽다. 아들이 태어났지만, 시간을 보내지 못했고 가족과 함께하기 위해 한국을 떠나 불참하게 됐다"며 "내년에도 KT에서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생애 한 번 뿐인 신인상의 영예는 KT 소형준(19)에게 돌아갔다.

소형준은 560점 만점 중 511점(1위 98표, 2위 7표)을 획득, 2위 홍창기(LG 트윈스·185점), 3위 송명기(NC 다이노스·76표)를 멀찌감치 따돌리고 가장 빛나는 샛별로 우뚝 섰다. 상금은 300만원이다.

KT가 신인상 수상자를 배출한 건 2018년 강백호 이후 두 번째다. 2017년 이정후(키움 히어로즈), 2018년 강백호, 2019년 정우영(LG 트윈스)에 이어 4년 연속 순수 고졸 신인왕의 탄생이다.

KT는 구단 로하스에 이어 소형준까지 트로피를 거머쥐면서 창단 첫 MVP·신인상 독식이라는 경사를 누렸다.

KT는 단일 시즌 MVP와 신인왕을 동시에 배출한 6번째 팀이 됐다.

1985년 해태 타이거즈에서 MVP 김성한-신인상 이순철이 함께 영광을 안았고 1993년 삼성에서 김성래(MVP)-양준혁(신인상)이 동시 수상했다. 2006년에는 한화 이글스 류현진이 MVP와 신인상을 쓸어담았다.

2007년에는 두산 베어스가 다니엘 리오스(MVP)-임태훈(신인상)의 수상으로 경사를 맞았다. 가장 최근에는 2012년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 박병호와 서건창이 각각 MVP와 신인상을 따냈다.

소형준은 유신고를 졸업하고 2020년 신인드래프트 1차 지명으로 KT 유니폼을 입었다.

소형준의 재능을 일찌감치 알아본 이강철 KT 감독은 소형준을 개막 전부터 선발로 낙점했다.

소형준은 1군 첫 무대였던 5월8일 잠실 두산전에서 역대 8번째 고졸 신인 데뷔전 선발승을 따냈다. 이어 5월15일 삼성 라이온즈전에서도 승리, 역대 4번째 데뷔전 포함 2연속 선발승을 기록했다.

6월에 4패(1승)를 당하며 잠시 고전하기도 했지만, 재정비를 거친 후 다시 쾌속 질주를 시작했다.

돌아온 소형준은 빠르게 제 역할을 확실히 해내며 9월12일 수원 한화 이글스전에서 역대 9번째 고졸 신인 데뷔 시즌 선발 10승을 챙겼다.

올 시즌 26경기 13승6패 평균자책점 3.86의 성적을 기록하며 박종훈(SK 와이번스)과 함께 국내 투수 중 최다승까지 달성했다.

고졸 신인이 두 자릿수 승리를 따낸 것도, 국내 최다승 투수에 이름을 올린 것도 2006년 류현진(당시 한화) 이후 처음이다.

소형준은 "프로에 와서 단 한 번만 받을 수 있는 상을 받게 돼 영광스럽다"고 밝혔다.

뉴시스

[서울=뉴시스]30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수상한 kt위즈 소형준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11.30. (사진=KBO 제공)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상을 받기까지 도와주신 분들이 생각난다. 선발 기회를 주신 이강철 감독님을 비롯한 코치님들, 트레이너분들, 전력분석팀께 감사드린다. 야구 외적으로 생활하는데 많이 도와주신 선배님들께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한 해를 빛낸 부문별 수상자도 자리에 참석해 1년 동안의 가치를 평가 받았다.

최형우(KIA)는 타격왕(타율 0.354) 자격으로 시상식에 참석했고, 35번이나 베이스를 훔친 심우준(KT)과 31홀드를 기록한 주권(KT)도 당당히 타이틀 홀더로 이름을 남겼다.

평균자책점 1위 에릭 요키시(키움)와 탈삼진 1위 댄 스트레일리(롯데), 다승과 승률 1위 라울 알칸타라(두산) 등 이미 각자 나라로 돌아간 외국인 수상자들은 영상으로 팬들과 관계자들에게 안부를 건넸다.

올해 시상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침에 따라 선수단과 행사 진행 관계자 등 최소 인원만 참석한 채 진행됐다.

◇2020 KBO리그 부문별 수상자

▲최우수선수상(MVP)= 멜 로하스 주니어(KT)

▲최우수신인상= 소형준(KT)

▲승리상= 라울 알칸타라(두산)

▲평균자책점상= 에릭 요키시(키움)

▲승률상= 알칸타라

▲홀드상= 주권(KT)

▲세이브상= 조상우(키움)

▲탈삼진상= 댄 스트레일리(롯데)

▲타율상= 최형우(KIA)

▲홈런상= 로하스

▲타점상= 로하스

▲득점상= 로하스

▲안타상 = 호세 페르난데스(두산)

▲출루율상= 박석민(NC)

▲장타율상= 로하스

▲도루상= 심우준(KT)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juhee@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