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03007 1192020113064503007 03 0301001 6.2.3-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606718765000

확진 438명…"하루 확진 1천명도 발생 가능"

글자크기
확진 438명…"하루 확진 1천명도 발생 가능"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어제(29일) 438명 발생했습니다.

휴일이라 검사 건수가 줄었지만, 신규 확진자는 이틀 연속 400명대를 기해 여전히 불안한 모습입니다.

보도국 연결합니다. 김장현 기자.

[기자]

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38명 나와 누적 확진자가 3만 4,201명으로 늘었습니다.

신규 확진자 수는 하루 전보다 12명 줄었지만, 휴일이라 검사 건수가 줄었음을 감안하면 여전히 높은 수치입니다.

이 가운데 해외유입 24명을 뺀 국내 감염자는 414명으로, 사흘 연속 400명대였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158명, 경기 69명, 인천 34명 등 수도권이 261명을 차지했습니다.

비수도권에서는 부산 52명, 충북 22명, 경남 19명, 전북 16명, 광주 12명 등입니다.

제주를 제외한 나머지 모든 시도에서 국내 감염자가 발생했습니다.

완치돼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111명 늘었고,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6,022명, 이 가운데 위중증 환자는 76명입니다.

사망자는 어제 하루 3명 늘어 모두 526명이 됐습니다.

[앵커]

일상 속 다양한 다중 이용시설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는 모습이죠?

[기자]

네, 서울 강서구 댄스 교습과 관련해 접촉자 13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189명이 됐는데, 강서구의 요양병원 관련 확진자 21명이 포함됐습니다.

인천에선 연수구의 유흥주점 관련해 방문자와 종사자 등 모두 5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충북 제천시 김장모임에서 시작된 감염은 식당과 유치원, 학교로 번지며 누적 확진자가 55명이 됐습니다.

경북 경산시의 음악대학 관련 누적 25명이 확진됐고, 부산 연제구 소재 종교시설 관련 누적 15명, 부산·울산 장구 강습 관련 누적 148명이 확진됐습니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국내 유행 상황이 전국적으로 여러 지역에서, 다수의 감염원을 통해 집단감염으로 이어지고 있고, 일상에서의 연쇄 감염도 계속 확인되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또, 현재의 유행 속도가 유지될 경우, 1~2주 뒤 감염자가 1,000명까지도 발생할 수 있다고 예상했습니다.

따라서 감염 확산 차단 위해 사람 간 접촉을 줄이고, 조기 진단을 통해 빠르게 환자를 찾아, N차 전파의 연결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 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