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02937 0512020113064502937 04 0404001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606718675000

이란, 핵과학자 암살에 보복 경고…중동에 전운 고조

글자크기

국회의장 "강력한 대응" 촉구

이스라엘 언론 "바이든 취임과 관계 있어"

뉴스1

이란 핵 개발을 주도한 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 <자료사진>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이란 핵 개발을 주도한 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의 암살 배후로 이스라엘이 지목되고 있는 가운데 29일(현지시간) 이란에선 언제, 어떻게 보복해야 하는지를 놓고 뜨거운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앞서 '이란 핵개발의 아버지'라 불리는 파크리자데가 지난 27일 테헤란 인근 아브사드에서 자신의 경호원들과 괴한들 간 총격에서 입은 부상으로 끝내 사망하자 이란 의회는 핵시설에 대한 국제사회의 사찰 중단을 요구했고, 한 고위 관리는 이란이 핵 확산 방지 협정을 탈퇴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내놓기도 했다.

하산 로하이 이란 대통령은 최고국가안보위원회에서 이란은 "적절할 때"에 보복을 강구할 것이며, "덫"에 걸리지 않도록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간 이스라엘은 파크리자데가 이란의 군사적 핵 프로그램을 이끌고 있다고 말해왔고, 미국은 이란의 핵활동과 관련돼 있다면서 2008년에 파크리자데를 제재 대상 명단에 올렸다.

이란 언론에 따르면 파크리자데의 시신은 이날 시아파 성지인 쿰에 있는 사원에 안치됐으며 이후 이란 이슬람혁명을 주도한 호메이니 묘지로 옮겨진다. 파크리자데의 장례식은 30일 열리고, 이 자리엔 군 고위 지휘관들과 가족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뉴스1

I이란 핵 개발을 주도한 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의 시신이 29일(현지시간) 이란 시아파 성지인 쿰에 있는 사원에 안치됐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회의장 "강력한 대응" 촉구=이번 암살은 트럼프 대통령 하에서 미국이 취한 4년 간의 초강경 대이란 전략이 끝나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이 채 2달이 남지 않은 가운데 일어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8년에 '이란 핵협정'(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탈퇴를 지시했고, 이란을 상대로 한 "최대한의 압박" 전략의 일환으로 보다 강한 제재를 부과해왔다.

바이든 당선인은 자신의 행정부가 '이란 핵협정'에 다시 참여할 수도 있다는 신호를 보냈지만 이번 암살로 인해 이란 보수 세력 사이에서는 협정 반대 기류를 되살아나는 분위기다.

이란의 최고지도자를 보좌하며 장기적인 국가정책을 입안하는 국정조정위원회(EC)의 모흐센 레자이 의장은 "(이란이) 핵확산금지조약(NPT)를 재고하지 말아야 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NPT 추가 의정서는 이란은 이란 핵시설에 대한 주제넘은 사찰을 규정하는 문건이라고 지적하며, 이의 이행도 중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날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는 암살범에 대한 처벌을 요구했다. 모함마드 바케르 칼리바프 이란 국회의장은 파크리자데를 살해한 배후세력을 보복하는 "강력한 대응"을 촉구했다.

뉴스1

이란의 바시즈 민병대이 생도들이 28일(현지시간) 이란 핵 개발을 주도한 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의 암살에 항의하기 위해서 테헤란 주재 외교부 앞에서 성조기와 이스라엘 국가를 불태우고 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 언론 "바이든 취임과 관계 있어"=이스라엘 신문 하아레츠는 파크리자데의 암살은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과 관계가 있다고 진단했다.

이 매체는 "암살 시기는 순전히 작전적인 고려 사항에 의해 결정됐다고 하더라도, 바이든 당선인에 대한 분명한 메시지"라며 "(이란 핵협정을 되살리려는 계획에 대한) 이스라엘의 반대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9월 이스라엘과 관계를 정상화한 아랍에미리트(UAE)는 암살 행위를 비난하고, 자제를 촉구했다. 이란 핵합의 당사국인 영국은 암살 이후 중동의 긴장이 고조될 수 있다고 우려했고, 터키는 이번 살인은 "지역 평화를 깨는 테러 행위"라고 비난했다.

이란의 극우 매체 카이한은 이스라엘이 암살 배후에 있다고 확인되면 이스라엘에 공격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인프라를 파괴하고, 막대한 인명피해를 남기기 위해선" 이스라엘의 항구도시 하이파를 목표로 삼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란은 미국이 2015년 핵협정에서 탈퇴하자 주요 합의 사항을 지키지 않은 방식으로 대응해왔다.
allday33@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