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01184 0092020113064501184 01 0101001 6.2.3-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16410000

국민의힘 법사위 참석 거부… "윤호중 공식 사과가 먼저"

글자크기

"사과 요구했으나 일정과 안건만 마음대로 통보"

"여당 법사위원은 판사들에 집단 행동 요구까지"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국민의힘 소속 김도읍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와 법사위 소속 의원들. (공동취재사진) 2020.11.27.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지은 한주홍 기자 = 3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윤호중 법사위원장의 공식적 사과 없이는 선택적 법사위에 응할 수 없다"고 전체회의 참석 거부 의사를 표명했다.

이날 오후 2시에는 법사위 전체회의가 예정돼 있었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회의가 개의되기 전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히며 "야당 법사위 간사 교체 요구와 보좌진 비하 발언, 기자 출신 야당 법사위원과 언론에 대한 폭언 등에 대해 사과를 요구했으나, 오늘 오전까지도 사과는 없고 일정과 안건을 마음대로 정해 통보해왔다"고 분개했다.

야당 법사위원들은 한 여당 법사위원이 현역 판사와 판사 출신 변호사들에게 집단행동을 주문했다고 주장하며 이에 대한 소명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들은 "지난 26일 저녁 여당 한 법사위원이 법사위 행정실에서 누군가와 통화하며 '(현역) 판사들이 움직여줘야 한다. (어렵다면) 판사 출신 변호사들이라도 들고 일어나줘야 한다. 섭외 좀 해달라'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한다. 복수의 인사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이뤄진 통화"라며 "집단 행동 주문이 여당이 말하는 검찰개혁인지 소명하라"고 촉구했다.

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대검찰청 수사정보담당관실에 대한 압수수색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찍어내기 위한 무리수, 헛발질, 위법 압수수색이라는 의혹이 커지고 있다"며 "법무부와 대검찰청 감찰본부에 압수수색 영장에 적시된 압수 물품 목록과 실제 압수한 물품 목록, 대검 감찰부장의 총장 직무대행 보고 및 결재 여부 자료를 요구했지만 사흘째 답변이 오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늘 오후 6시까지 답변을 주지 않으면 무리수 압수수색을 자인하는 것으로 간주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hong@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