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98911 0112020113064498911 04 0401001 6.2.2-RELEASE 11 머니투데이 63982701 false true true false 1606713789000

대변인 등 바이든 공보팀 '전원 여성'…피부색도 다양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임소연 기자]

머니투데이

바이든 - 국제면 / 사진제공=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자는 29일(현지시간) 전원 여성으로 구성된 백악관 공보팀 명단을 발표했다.

바이든 행정부 초대 백악관 대변인으로는 젠 사키, 백악관 공보 국장에는 케이트 베딩필드가 지명됐다. 백악관 공보팀 핵심 인물들이 전원 여성으로 임명되는 건 미국 역사상 처음이다.

백악관의 언론 대응 전략 전반을 관장할 공보 국장에 내정된 베딩필드는 바이든 당선자의 오랜 참모다. 그는 바이든 당선자 선거운동 캠프에서 부본부장을 맡아 소통 전략을 담당했다. 그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 백악관에서 신속대응국장, 공보 담당 부국장 등을 역임했다.

베딩필드는 또 바이든 당선자가 부통령일 때 공보 국장으로도 일했다. 그는 선거운동 기간 동안 방송 인터뷰와 대담에도 적극 출연해 바이든 당선자의 정책과 입장을 대변하는 역할을 했다. 이 때문에 베딩필드는 백악관 대변인과 공보 국장 1순위로 거론됐다.

초대 대변인에 내정된 사키 역시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에서 백악관과 국무부 등에서 대변인을 담당한 베테랑이다. 그는 오바마 행정부 시절 백악관 대변인, 국무부 대변인, 백악관 국장 등을 차례로 역임했다. 바이든 당선자 인수팀에서도 선임고문 직함으로 대변인을 역할을 맡고 있다. 앞서 그는 자녀들이 아직 어리다는 이유로 백악관에 합류할 가능성은 없다고 취재진에게 공식적으로 밝혔지만 바이든 행정부의 초대 백악관 대변인으로 최종 낙점됐다.

바이든 선거 캠프 수석 보좌관이었던 사이먼 샌더스는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자 대변인에 내정됐다. 샌더스는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돌풍을 일으킨 2016년 대선에서 샌더스 캠프에서 일했지만 이번 대선에는 바이든 캠프를 선택해 주로 흑인과 여성을 겨냥한 메시지 개발에 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샌더스는 최근 발간한 책에서 백악관 대변인이 되는 게 꿈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오바마 행정부 당시 바이든 부통령의 대변인이었던 엘리자베스 알렉산더는 영부인 질 바이든 여사의 공보 국장에 지명됐다.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공보 국장과 선임고문 등을 지낸 애슐리 에티엔은 해리스 부통령 지명자 공보 국장에 내정됐다.

백악관 공보 차석 비서관에 내정된 카린 장-피에르는 사회운동가이자 정치 전략가로서 오바마 전 대통령이 2012년 재선을 위한 선거운동을 펼칠 당시 선거 캠프에서 일했다. 바이든 당선자 캠프에는 비교적 늦은 지난 5월 합류했으며,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자가 바이든 당선자의 러닝 메이트로 낙점된 이후 해리스 부통령 후보의 비서실장을 담당했다.

백악관 공보 부국장에 임명된 필리 토바는 남미계 출신으로 이민자 인권 증진 사회 활동을 하다가 바이든 캠프에 합류했다.

이번에 발표된 백악관 공보팀은 전원 여성에, 흑인 등 유색인종도 다수 포함됐다. 샌더스·장-피에르·에티엔은 흑인이며, 토바는 히스패닉이다.

바이든 당선자 인수팀은 성명에서 “사상 처음으로 전원 여성으로 구성된 공보팀을 발표한다”면서 “이 다양하고, 경험이 있으며, 능력 있는 여성들은 미국처럼 보이는 행정부를 만들려는 바이든 당선자의 의지와 취임 첫날부터 노동자 가족들을 위해 일할 준비가 돼 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임소연 기자 goatl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