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97843 0102020113064497843 01 0101001 6.2.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12322000

“추미애, 채시라 닮은 꼴” 진혜원 말에…김경율 “채시라는 무슨 죄”

글자크기
서울신문

진혜원 검사가 페이스북에 올린 과거 추미애 장관(오른쪽) 모습/YTN 보도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혜원, 추미애 사진보며 “채시라 닮아”

김경율 경제민주주의21 공동대표는 진혜원 서울동부지검 부부장검사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배우 채시라를 닮았다고 추켜세우자, 30일 페이스북에 “채시라는 전생에 무슨 죄를 지어서”라고 했다.

진 검사는 앞서 페이스북에 추 장관이 과거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걸어가는 방송사 화면 캡처 사진을 올렸다.

사진과 함께 진 검사는 “사진에서 배우 채시라님 닮으신 분 누구시죠?”라고 칭찬했다. 이어 “(추미애) 장관님 실제로 뵈면 얼굴이 CD 1개 정도 크기”라며 “에잇, 외모지상주의 세상”이라고 했다.

또 진 검사는 “우리 냥이(고양이)들이 왕년에 추미애 의원님 지지냥이었는데 지금은 추미애 장관님 지지냥이 됐다”고 했다.
서울신문

진혜원 검사 페이스북 캡처


친문(親文) 성향의 진 검사는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치켜세우는 글을 지속적으로 올리고 있다. 그는 추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결정에 대해 검찰 안팎에서 비판이 쏟아지자 지난 27일 “시급히 직무를 정지시키고 법원 결정을 지켜보는 것이 옳다”며 추 장관을 공개 지지한 바 있다.

또 윤 총장을 응원하는 화환이 대검 앞에 나열되자 “대검 나이트라도 개업한 줄 알았다”고 글을 게재했다.

앞서 대구지검에서 근무하던 지난 7월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이 알려지자, 박 전 시장과 팔짱 낀 사진을 올리고 “나도 성추행했다”고 해 피해 여성을 ‘2차 가해’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서울신문

박원순 팔짱 낀 사진 올린 뒤 진혜원 “내가 朴 추행했다” - 진혜원 검사 SNS 캡처


서울신문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11.17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