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97643 1132020113064497643 01 0101001 6.2.2-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12198000

금태섭 “‘법검갈등’은 文대통령 책임…비겁하게 회피하기 급급”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김희란 인턴기자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현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이 갈등의 모든 책임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고 지적했다.

금 전 의원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 벌어지는 모든 혼란은 대통령이 명확한 말을 하지 않고 책임을 회피해서 생긴 것이다. 직접 나서서 정리를 해야 한다”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금 전 의원은 “검찰총장의 임기는 절대적인 것이 아니다. 행정부의 수반이자 국가운영의 최종적 책임을 지는 대통령은 필요하면 결단을 내리고 검찰총장을 물러나게 할 수 있다”면서 “그러려면 대통령의 의사를 명확히 표현해야 하고 그에 따르는 정치적 책임을 정면으로 받아들여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회피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여당 지도부와 국회의원들은 애초에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을 임명했다는 사실은 외면하고 온갖 이유를 대면서 검찰총장 스스로 물러나라고 하고 있다”면서 “누가 봐도 대통령이 져야 할 책임을 대신 떠맡으려는 것이다. 더 이상 비겁할 수 있는가”라고 비난했다.

이어 “이런 무리한 일들이 생기는 것도 결국 문제의 본질(대통령이 검찰총장을 바꾸고 싶어한다는)을 외면하고 다른 이유를 둘러대기 때문”이라며 “대통령이 책임지고 정면으로 입장을 밝히면 이런 소모적인 일이 벌어지겠는가”라고 질타했다.

금 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야 한다”면서 “정말 윤석열 검찰총장을 경질하려고 하는지, 경질하려 한다면 그 이유는 정확히 무엇인지, 애초에 임명했던 일에 대해서는 어떤 입장을 가지고 있는지 국민 앞에 소상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광장에서 촛불을 들 때 우리는 적어도 그 결과로서 말하기 싫어하고 책임을 회피하는 대통령을 갖게 될 줄은 몰랐다”면서 “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소통하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약속을 지키는 대통령이 되겠다고도 했다. 그게 다 거짓말이 아니라면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국민 앞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heerank@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