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97100 0532020113064497100 01 0101001 6.2.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6711322000

김종인 "윤석열 왜 쫓아내려는지 설명 좀"…장외투쟁엔 선 그어

글자크기

김종인 "사법부와 검찰의 분열 왜 초래하려는 것인가"

주호영 "수많은 사람이 추미애 비판"

안철수는 "文대통령, 직접 만나자" 회동 제안

CBS노컷뉴스 송영훈 기자

노컷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왼쪽)·윤석열 검찰총장(오른쪽). (사진=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30일 "정부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꼭 내쳐야겠다고 하는 근본적 이유가 무엇인지 국민께 소상히 설명해야 한다"고 정부 여당을 압박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윤 총장을 내쫓기 위해, 판사와 검사의 사이를 벌어지게 하기 위한 수단으로 '판사 사찰' 명분을 들었다"며 "사법부에 혼란을 야기시키는 그 배경이 무엇인지 정부는 국민에게 설명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이후 모든 사회 분야가 분열인 상황"이라며 "사법부와 검찰의 분열을 왜 초래하려는 것인지, 국민 상식으로는 납득 못 하는 것이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노컷뉴스

김종인(가운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추 장관에 대해서 수많은 사람이 부당하다며 (윤 총장 직무배제, 징계청구에 대한) 중지를 요구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현재 당 소속 의원들이 청와대 앞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것에 대해선 "문재인 대통령이 어떤 반응을 보이느냐에 따라서 1인 시위는 지속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대규모 장외투쟁에는 선을 그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도 있는데 장외투쟁으로 이어지진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컷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이날 문 대통령에게 직접 만나자며 회동을 제안했다. 안 대표는 "대통령이 법치와 민주주의에 부끄러움 없이 당당하다면 민주당과 추 장관 뒤에 숨지 말고 국정 책임자로서 정당 대표들과 진정성 있게 의견을 나눠보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공개든, 공개든 형식은 중요하지 않다"며 "먼저 내년 예산을 어떻게 편성하고 집행할 것인지부터 이야기하자"고 제안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