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97048 0772020113064497048 06 0602001 6.2.2-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true false 1606711228000 related

故 최진실 아들 최환희 "엄마처럼 배우 되고 싶었지만…"('강호동의 밥심')

글자크기
지플랫으로 데뷔한 최환희
'밥심' 통해 첫 예능 도전
"엄마 그늘 벗어나고 싶다"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텐아시아

'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한 고(故) 최진실 아들 최환희/ 사진=SBS플러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 배우 고(故) 최진실의 아들 최환희가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해 가수로서의 새 출발을 알린다.

30일 방송되는 ‘강호동의 밥심’에서는 올해 스무살이 된 최환희가 가수 지플랫으로 데뷔한 후 처음 출연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세상에 없는 음악을 선보이겠다는 각오를 드러낸다. 그는 이제 엄마의 그늘에서 벗어나고 싶다며 최진실의 아들이 아닌 힙합 가수 ‘지플랫’으로 불러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한다.

최환희는 ‘강호동의 밥심’에 온 이유로 “앞으로 가수로 잘 활동하기 위한 힘을 얻고 싶다. 엄마가 예전에 많이 해주셨던 김치 수제비를 먹으면 밥심을 제대로 얻을 수 있을 것 같았다”며 엄마에 대한 그리움을 내비치기도 한다.

그는 가수로 데뷔하게 된 이유에 대해 “원래는 엄마처럼 배우가 되겠다는 꿈을 가졌다. 그런데 어느 순간 랩을 통해 내 감정과 경험을 표현하는 것에 즐거움을 느꼈다”고 밝힌다. 이어 자신의 자작곡 일부를 즉석에서 선보이며 그동안 갈고닦아온 랩 실력을 공개해 MC들은 물론 제작진들의 열화와 같은 환호를 불러일으키며 녹화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날 새로운 발걸음을 내딛은 최환희를 응원하기 위해 깜짝 손님이 등장한다. 음악계에 한 획을 그은 깜짝 손님의 정체는 본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호동의 밥심’은 30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