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96086 0352020113064496086 05 0506001 6.2.2-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09064000

북한대표 출신 안병준, K리그2 ‘최고의 별’

글자크기
득점왕·베스트11까지 3개 부문 수상

제주의 남기일 감독상, 이동률 신인상


한겨레

30일 서울 아산정책연구원에서 열린 2020 하나원큐 K리그2 대상 시상식에서 수원FC의 안병준이 권오갑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로부터 최우수선수상을 받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축구 수원FC를 승격으로 이끈 안병준(30)이 K리그2(2부) 최고의 별로 솟았다. 안병준은 득점왕(정규 20골, 플레이오프 1골), 베스트11까지 3관왕을 차지했다. 프로축구 시상식에서 북한 대표 출신 선수가 최우수선수에 선정된 것은 처음이다.

안병준은 30일 서울 종로구 아산정책연구원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대상 시상식에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선거인단인 K리그2 감독 10명 중 8명, 주장 10명 중 6명의 선택을 받았고, K리그 취재기자 75명의 미디어 투표에서는 57표를 얻었다. 100점 만점으로 환산한 점수에서 72.40점을 받아 2위 이창민(23.00점·제주)을 크게 앞섰다.

북한대표로 과거 K리그 1, 2부에서 뛰었던 재일교포 선수는 량규사, 안영학, 정대세 등이 있었다. 하지만 최우수선수를 차지한 것은 안병준이 처음이다. 안병준은 전날 2부 승격 플레이오프 경남FC와 경기에서 종료 직전 동점 페널티킥 골을 넣어 팀의 1부 승격도 일궈냈다.

안병준은 “K리그 역사에 이름을 새길 수 있어서 너무도 영광이며 행복하다. 이 상에 부끄럽지 않게 선수로서, 인간으로서 더 많이 발전할 수 있도록 겸손한 마음가짐으로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병준은 득점왕, 베스트11도 챙겼다.

한겨레

K리그2 대상 시상식의 주요 수상자들이 30일 아산정책연구원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윗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제주 김영욱, 정우재, 안현범, 공민현, 수원 조유민, 제주 정운, 오승훈, 이창민, 이동률, 남기일 감독, 정조국, 수원 안병준, 경남 백성동.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감독상은 제주 유나이티드를 2부 1위로 올리며 1년 만에 1부로 승격시킨 남기일 감독에게 돌아갔다. 2014년 광주FC, 2018년 성남FC에 이어 올해 제주까지 승격시킨 남 감독은 K리그에서 3차례 승격을 일궈낸 유일한 사령탑이다.

신인왕에 해당하는 ‘영플레이어상’은 제주의 2년 차 측면 공격수 이동률(20)의 거머쥐었다. 이동률은 시즌 14경기에 출전해 5골 3도움을 올리며 이상민(서울이랜드), 최건주(안산), 하승운(전남) 등을 제쳤다.

이동률은 “마지막 경기까지 수상 조건(시즌 전체 27경기 중 50% 이상 출전)을 딱 맞춰 채우게 됐는데, 그 경기들을 믿고 내보내 주신 남기일 감독님께 감사하다. 약이 되는 조언들로 발전시켜주셔서 이 상을 받을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2003년 프로 데뷔 뒤 18년간 K리그 무대를 누빈 정조국(제주)은 공로상 수상과 함께 은퇴를 공식 발표했다.

정조국은 “프로 선수로 있게 만들어주신 조광래 (전 안양) 감독님, 저의 끝을 좋게 마무리시켜주고 영광스러운 자리를 만들어주신 남기일 감독님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하겠다. 많이 배우고 경험을 쌓아서 멋진 지도자로 돌아오겠다”고 약속했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K리그2 대상 시상식 주요 수상자

최우수선수 안병준(수원FC), 감독상 남기일(제주), 득점상 안병준, 도움상 김영욱(제주), 베스트11 골키퍼 오승훈/ 수비수 안현범 정운 정우재(이상 제주) 조유민(수원FC)/ 미드필더 공민현 김영욱 이창민(이상 제주) 백성동(경남)/ 레안드로(서울이랜드) 안병준, 영플레이어상 이동률(제주), 공로상 = 정조국(제주)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코로나19 기사 보기▶전세 대란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