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95997 0562020113064495997 01 0101001 6.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08800000

여권 대선 후보 3위에 이름 올린 추미애… 윤석열은 이재명 제쳐

글자크기
세계일보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30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30일 발표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여권 후보 중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23∼27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2538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추 장관이라고 답한 비율은 3.1%로 나타났다. 지난달과 같았다. 여권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0.6%, 이재명 경기지사는 19.4%로 각각 지난주보다 0.9%포인트, 2.1%포인트 하락했다.

지지정당이 민주당이라고 답한 유권자 중에서는 이 대표를 지지하는 비율이 45.2%로 압도적이었다. 이어 이 지사 33.5%, 추 장관은 4.3%로 나타났다.

추 장관에 대한 연령별 지지율은 30대(5.4%)에서 가장 높았다. 이어 18∼29세(4.8%), 60대(2.4%), 70세 이상(2.3%)순이었다.

반면 추 장관이 징계위에 회부하면서 견제하는 윤석열 검찰총장은 19.8%를 기록하며 상승곡선을 그렸다.

세계일보

윤석열 검찰총장.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 장관은 지난 1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나와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이 “서울시장이나 대선 출마 의향이 없느냐”고 묻자 “법무부 장관으로서 오직 검찰 개혁에 사명을 가지고 이 자리에 왔기 때문에, 그 일이 마쳐지기 전까지는 정치적 입장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전 의원이 “장관직에 있는 동안에는 표명하지 않겠다는 뜻이냐”고 묻자 추 장관은 “표명하지 않는 게 아니고 의지가 없다”며 “검찰 개혁 전까지는 정치적 욕망이나 야망을 갖지 않기로 맹세하고 이 자리에 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전 의원이 질문을 돌려 ‘장관직을 그만둔 다음에는 할 수 있다는 말이냐’고 하자 추 장관은 “그거야 알 수 없고, 검찰개혁이 완수될 때까지는(안 하겠다)”고 말했다. “알 수 없다”는 말에서 추 장관은 장관 이후의 행보를 암시한 셈이다.

여의도 정치권에서는 추 장관이 대권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의 한 중진 의원은 통화에서 “추 장관의 행동 하나하나를 보면 사실 큰 판을 노리고 뛰어드는 것 같다”며 “정치인이 큰꿈을 꾸는 건 어쩌면 당연한 것 아니냐”고 설명했다.

이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1.9%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