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95295 0292020113064495295 05 0506003 6.2.3-RELEASE 29 OSEN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06340000

“손흥민과 케인 모두 골냄새도 못 맡았다!” 토트넘 무득점에 뿌듯한 램파드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서정환 기자] 프랭크 램파도 첼시 감독이 손흥민과 해리 케인의 침묵에 기뻐했다.

토트넘은 30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 스탬퍼드 브리지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0라운드 원정 경기서 첼시와 0-0으로 비겼다. 토트넘(승점 21)은 이날 무승부로 리버풀(승점 21)과 승점 동률을 이뤘지만 득실에서 앞서 선두로 올라섰다. 첼시(승점 19)는 3위 자리를 유지했다.

프리미어리그 득점 2위 손흥민(9골, 2도움)과 도움 1위 해리 케인(7골, 9도움) 모두 이날만큼은 침묵을 지켰다. 손흥민은 한 번의 슈팅도 기록하지 못했다.

경기 후 램파드 감독은 손흥민과 케인을 꽁꽁 묶은 수비에 만족했다. 그는 “역습에 놀라운 재능을 가진 선수들을 보유한 토트넘을 상대로 무실점 경기를 했다. 우리 경기는 아주 훌륭했다. 해리 케인과 손흥민을 상대로 우리는 골냄새도 맡지 못하도록 했다”며 기뻐했다.

첼시는 점유율 60%를 가져가며 토트넘과 중원싸움에서 이겼다. 램파드는 “우리는 점유율에서 상대를 압도했다. 사실 역습을 주무기로 하는 토트넘을 상대로 해서는 안되는 플레이다. 기회를 만들기 어렵다고 생각했지만 우리는 승리에 충분한 기회가 있었다”며 스승 무리뉴 감독을 상대로 한 전략싸움에서 우위를 자신했다. / jasonseo3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