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94600 0512020113064494600 02 0213005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05008000

부산시 "코로나 최고 위기에 처했다"…거리두기 3단계 수준 관리

글자크기

변 권한대행 대시민 호소문…"연말모임·불필요한 외출 자제" 당부

뉴스1

부산 시청 전경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뉴스1) 조아현 기자 = 지난 6일 동안 부산지역에서 두 자릿수 확진자가 연이어 쏟아지자 부산시가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연말모임과 가족, 친지모임을 멈추고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 촉구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30일 오전 11시30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대책을 발표하면서 "사상 초유의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변 권한대행은 "지난 2월 코로나19 최초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부산은 지금 최고의 위기에 처해있다"며 "오히려 수도권보다 더욱 엄중한 상황이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어 "자가격리자는 이미 4000명을 훌쩍 넘어섰고 역학조사 속도가 미처 따라잡기 어려울 정도로 확진자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데다 병상 부족사태로 이어지고 있다"며 "부산에 최초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초유의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시는 정부의 코로나19 지자체 대응 방침으로 12월 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적용하지만 감염 우려시설에 대한 학생 출입을 제한하고 점검인력을 확대하는 3단계 수준으로 관리할 방침이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이 3일 앞으로 다가오는만큼 남은 72시간동안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겠다는 것이다.

변 권한대행은 "2만여 공무원부터 비상사태임을 자각하고 철저히 지켜나가겠다"며 "연말모임, 가족친지 모임 등을 잠시만 멈추고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 시민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될 수 있으면 집에 머무르고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 등 생활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며 "자발적인 동참만이 확산일로에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을 막고 우리 아이들과 이웃의 안전을 지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시 한번 호소한다"며 "앞으로의 72시간을 어떻게 버텨내는가에 따라 우리 아이들의 미래, 부산의 미래가 달라질 수 있다"고 했다.

한편 지난 23일부터 29일까지 부산에서 발생한 일일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살펴보면 5명→18명→25명→22명→26명→25명→51명이다. 30일에는 오전 10시기준 7명 추가 확진자가 나왔지만 803건 검사가 아직 진행 중이다.
choah4586@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