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93102 0102020113064493102 04 0401001 6.2.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606702771000

中 여배우, ‘코로나 영웅’ 비판했다가 ‘공공의 적’ 신세

글자크기
서울신문

중국 여배우 선자쉰. 선자쉰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자쉰, 중난산 원사 공개 비판했다가 역풍
웨이보 계정 정지되자 트위터로 비판 이어가


중국에서 ‘사스 영웅’, ‘코로나 영웅’으로 칭해지는 중난산 공정원 원사를 한 여배우가 공개 비판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중국 정부의 입장만 대변하고 있는 중난산 원사에 대한 민심의 불만이 표출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30일 관영 매체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의 신인급 여배우인 선자쉰(沈佳欣)은 최근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중난산 원사를 조목조목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중난산 원사는 학술 활동을 총괄하는 우리나라의 한림원 격인 중국의 공정원 과학자로, 2003년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 연구를 통해 ‘국민영웅’이라는 명성을 얻은 바 있다.

코로나19 발생 상황에서도 슈퍼전파자의 위험성 등을 경고하는 등 사스 당시의 연구 경험을 살려 여러 조언을 내놓은 바 있다. 1월 말에는 우한을 직접 찾아 의료진들과 함께 방역 일선에 나섰다.
서울신문

중난산 중국 공정원 원사.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난산 원사는 코로나19 대응에 앞장선 공로로 시진핑 주석 앞에서 최고 영예인 ‘공화국 훈장’을 받았다.

반면 선자쉰은 중난산 원사를 겨냥해 “당신은 코로나19 발병 후 도대체 어떤 연구 결과를 냈는가. 치료제를 개발이라도 했나. 얼마나 많은 사람을 치료했나”라고 지적했다.

선자쉰은 중난산 원사가 코로나19 퇴치에 기여했는지 의문을 제기하면서 코로나19 감염에 효과가 있다며 중의약만 홍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웨이보 등에서 중국 누리꾼들은 일개 여배우가 중국의 자존심을 건드렸다며 대대적인 비판에 나섰다. 선자쉰의 웨이보 계정은 사실상 막힌 상태다.

중국 누리꾼들은 “중난산 원사는 코로나19가 전염될 수 있다고 최초로 말한 사람이고 수년 전 사스 퇴치에 공을 세운 사람이다”, “선자쉰은 중난산 원사를 의심했을 뿐만 아니라 국가 권위에 의문을 제기한 것이다. 벌을 받아야 한다”며 비판을 쏟아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웨이보 팔로워 127만여명을 가진 이 여배우의 비판이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일관되게 중국 정부를 대변해온 중난산 원사에 대한 민심의 불만이 표출된 것이라는 일각의 해석도 나온다.

중난산 원사가 코로나19의 사람 간 전염이 확실하다고 경고한 것은 1월 20일로, 그의 인터뷰 이후에서야 중국 방역당국은 사람 간 전염 가능성을 인정했다.

그러나 이미 지난해 12월 중순부터 사람 간 전염이 나타나고 있었고, 1월 20일 이전에도 여러 차례 우한 의료진들이 감염되는 등 징후가 나타나고 있었다.

더구나 발병 초기 ‘정체불명의 폐렴’을 처음으로 경고했다가 당국의 압력을 받았던 우한의 젊은 의사 리원량이 환자로부터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은 1월 10일쯤이다. 시기적으로만 따지면 중난산의 경고는 리원량의 감염에 비해 열흘이나 늦었다.

중난산은 우한이 코로나19 발원지라는 주장은 근거가 없다는 반박을 여러 차례 내놓으며 줄곧 중국 당국의 공식 입장에 힘을 실어왔다.
서울신문

중국 ‘코로나 영웅’ 중난산 공정원 원사를 공개 비난한 여배우 선자쉰. 웨이보 계정에서 퇴출당하자 ‘중난산 원사를 비판했다가 제명된 여배우’라며 트위터 게정을 개설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선자쉰은 자신의 웨이보 계정이 막히자 자신을 ‘중난산 원사를 비판해 제명된 여배우’라는 호칭을 달아 트위터에서 중난산 원사에 대한 비난과 중국의 통제에 대한 불만을 계속 표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