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9896 0432020113064489896 02 0201001 6.2.2-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98822000

신규 확진 438명…휴일 영향에도 이틀째 400명대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 중인 가운데 오늘(30일) 신규 확진자 수는 400명대를 나타냈습니다.

어제(450명)에 이어 이틀 연속 400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 26∼28일(581명→555명→503명) 사흘 연속 500명대를 기록하다가 400명대로 내려왔는데 여기에는 주말과 휴일 검사 건수가 감소한 영향도 있습니다.

통상 주말과 휴일에는 검사 기관이 일시적으로 줄어들면서 평일보다 검사 수가 적고, 이에 따라 확진자 수도 감소하는 경향을 보입니다.

방역당국은 이번 '3차 유행'이 특정 집단이나 시설이 아니라 가족·지인 간 모임, 직장, 사우나, 에어로빅 학원 등 다양한 일상 공간을 고리로 동시다발적으로 터져 나오고 있어 당분간 확산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에 정부는 하루 뒤인 12월 1일부터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현행 2단계로 유지하되 최근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온 사우나 및 한증막 시설, 에어로빅·줌바 등 체육시설 운영을 중단하는 이른바 '2+α'를 적용키로 했습니다.

아울러 전국의 거리두기 단계 역시 최소 1.5단계 이상이 되도록 조정하는 등 내달 3일 치러질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앞두고 방역의 고삐를 다시 한번 바짝 죄고 나섰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오늘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38명 늘어 누적 3만 4천201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어제(450명)와 비교하면 12명 줄었습니다.

정부가 '3차 유행'을 공식화한 가운데 최근 코로나19 확진자는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달 16일부터 오늘까지 보름간 일별 신규 확진자는 222명→230명→313명→343명→363명→386명→330명→271명→349명→382명→581명→555명→503명→450명→438명 등입니다.

지난 8일부터 23일 연속 세 자릿수를 이어간 가운데 300명 이상만 12차례고 이중 400명대는 2차례, 500명대는 3차례입니다.

최근 1주일(11.24∼11.30)간 발표된 상황만 보면 신규 확진자는 하루 평균 465.4명꼴로 발생했습니다.

이 가운데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438.7명으로, 전국적 유행이 본격화하는 2.5단계 기준(전국 400명∼500명 이상 또는 더블링 등 급격한 증가시)에 들어온 상황입니다.

오늘 신규 확진자 438명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 발생이 414명, 해외 유입이 24명입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58명, 경기 69명, 인천 34명 등 수도권이 261명입니다.

수도권 지역 발생 확진자는 어제(263명)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며 전체 지역 발생의 63%를 차지했습니다.

비수도권의 경우 부산이 52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충북 22명, 경남 19명, 전북 16명, 광주 12명, 강원 8명, 대전 5명, 대구·경북·충남 각 4명, 울산·전남 각 3명, 세종 1명 등입니다.

비수도권 지역 발생 확진자는 총 153명으로, 지난 24일부터 일주일 연속(103명→108명→151명→188명→163명→150명→153명) 100명대를 이어갔습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동대문구의 한 탁구장을 중심으로 집단발병이 확인돼 어제 낮까지 총 11명이 감염됐고, 노원구의 한 체육시설에서도 총 1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밖에 ▲ 강서구 댄스·에어로빅 학원(누적 176명) ▲ 마포구 소재 교회(146명) ▲ 서초구 사우나(78명) ▲ 서초구 사우나Ⅱ(66명) ▲ 서울 휴대전화 어플 소모임(26명) 등의 사례에서도 감염 불씨가 이어졌습니다.

비수도권에서는 충북 제천시의 김장모임 관련 확진자가 40명까지 늘어난 가운데 ▲ 충북 청주시 당구장 선후배 모임(25명) ▲ 전남 장성군 상무대(18명) ▲ 부산·울산 장구 강습(106명) 등에서도 확진자가 잇따르는 양상입니다.

해외 유입 확진자는 24명으로, 어제(37명)보다 13명 줄었습니다.

이달 24일부터 최근 1주일간 해외 유입 신규 확진자는 31명→19명→29명→30명→17명→37명→24명 등 20∼30명대에서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확진된 이후 상태가 위중하거나 악화한 '위중증' 환자는 76명입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