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9036 0142020113064489036 03 0301001 6.2.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97784000

정부, 한국형 가스터빈 만든다..4.4조원 시장 창출 기대

글자크기
2030년 가스터빈산업 글로벌 4강 도약 위한 경쟁력 강화 방안 발표
부산·울산·경남에 중소기업 가스터빈 혁신 클러스터 조성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석탄발전과 재생에너지 길목에서 징검다리 역할을 하는 액화천연가스(LNG)발전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가스터빈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현재 대부분 수출에 의존하는 가스터빈 국산화를 위해 표준모델 개발에 착수할 방침이다. 또 미래형 가스터빈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R&D), 부산·울산·경남에 가스터빈 관련 중소기업 혁신 클러스터를 조성을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월 30일 한국중부발전 서울 발전본부에서 '가스터빈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간담회'를 열고 '가스터빈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LNG발전은 석탄발전 감축과 재생에너지 확대 등 에너지전환 과정에서 안정적인 전력수급을 위한 징검다리 역할로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현재 글로벌 발전용 가스터빈 시장은 미, 독, 일 등 일부 국가들이 점유율 96%를 차지하며 과점 상태다. 우리나라는 현재 가스터빈과 핵심부품을 모두 해외에 의존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성윤모 산업부 장관을 비롯해 한전·중부·동서발전 사장, 두산중공업·로스트왁스 사장 등 정부와 발전사, 민간 기업 등이 참석했다.

이날 정부는 가스터빈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최대 15기의 실증을 통한 한국형 표준 복합발전 모델 개발 계획을 밝혔다. 정부는 표준LNG 복합모델 개발과 함께 30년까지 단계별 실증사업 확대를 통해 총 4조4000억원의 가스터빈 시장이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산업부는 기존 가스터빈 모델을 기반으로 후속모델의 효율 향상 R&D를 추진하고 중장기적으로 세계 시장에 내놓을 수 있는 초고효율급 가스터빈 개발 R&D도 2024년부터 2028년까지 진행할 게획이다. 2040년까지 300MW급 수소전소 가스터빈 조기 상용화를 목표로 올해부터 수소 혼소와 전소가 가능한 연소기 개발에도 착수한다.

가스터빈 핵심 고온부품인 블레이드, 베인, 대형디스크 3대 분야 기술확보를 위해 발전사와 중소·중견 부품 제조사간 공동 R&D 및 사업화도 추진한다.

지역에는 부·울·경 지역을 중심으로 가스터빈산업 혁신클러스터 기반을 조성한다. 현재 부·울·경 지역에는 가스터빈 관련 341개 중 약 71%가 분포하고 있다. 또, 올 8월 에너지융복합단지로 지정된 경남 창원을 중심으로 가스터빈 개발 후 성능을 검증하는 '가스터빈 시험연구발전소' 구축을 추진하고 중소기업 기술애로를 해소하는 '기술지원사업단'도 기획, 운영할 계획이다.

내년부터 산학 연계형 석박사급 인재 양성을 위한 '에너지융합대학원' 지정을 추진하고, 산학 연계 인력양성을 위한 '에너지혁신연구센터' 지정도 추진한다.

성윤모 장관은 “에너지전환 과정에서 안정적 전력수급 유지를 위해 당분간 LNG발전은 확대 유지될 필요가 있고 이를 위해 가스터빈 기술자립화는 무엇보다 시급한 과제”라며 "가스터빈산업 생태계를 잘 구축해 나간다면 중장기적으로 수소 발전으로 에너지전환과 2050 탄소중립 사회·경제로 나아가는 튼튼한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hwlee@fnnews.com 이환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