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6479 0972020113064486479 06 0602001 6.2.2-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93710000 related

'미우새' 정우♥김유미, 결혼 5년차 부부가 사는 법→김민종의 사모곡 [종합]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정우 김유미 /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미우새' 정우 김유미 부부가 결혼 5년차 일상을 전했다. 김민종은 돌아가신 어머니를 향한 그리움을 표해 절절함을 더했다.

29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우 정우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신동엽은 정우에게 "아내 사랑이 유별나다고 들었다. 아직도 아내를 보면 설레냐"라고 물었다. 정우는 "사귈 때 느낌이랑 결혼 후에 느낌이랑 조금 다르다"며 "아직도 아내를 보면 설렘은 물론이고 손을 잡을 때 설렘이 가장 큰 것 같다"고 답했다.

MC 서장훈은 "언제 이 여자가 내 여자라고 생각했냐"고 질문했고, 정우는 "처음 만났을 때 후광이 비치더라. 사실 저는 그냥 결혼을 하겠다는 생각을 할 수도 없었다. 저보다 연상이고 선배님이기도 했다. 정말 후광이라는 게 있구나 생각하고 친분이 쌓여가면서 이렇게 됐다"고 알렸다.

또 서장훈은 "언제 김유미 씨랑 결혼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냐"고 물었다. 정우는 "사귀고 나서 감정이 생겼다. 사귀기까지가 굉장히 오래 걸렸다"며 "유미 씨를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본인만의 분위기가 있다. 굉장히 모든 사람에게 친절하고 따뜻하다. 근데 보이지 않는 막이 있다. 그 막을 뚫는데 오래 걸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되게 조심스러웠다. 실수라도 하면 그다음에 만날 때 막이 두터워져 있었다. 그게 계속 이어지다가 저도 많이 힘들고 결단을 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작은 룸을 예약을 해서 맛있는 음식을 잔뜩 먹이고 고백을 했다"며 "벌써 수개월이 지난 후라 정식으로 사귀고 싶다고 그날 말했다. 근데 그 자리에서 얘기하니까 처음에는 거절을 하더라. 근데 어떻게 해서 그날 사귀게 됐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정우는 다섯 살 딸도 자랑했다. 그는 "이렇게 말하면 믿으실지 모르겠지만 다섯 살인데 배려심이 있다"며 "제가 새벽 촬영을 다녀온 날이면 먼저 일어나서 제가 혹시라도 깰까 봐 조용히 있는다. 아내한테도 조용히 이야기하라고 하더라"고 했다.

평소 눈물이 많던 정우는 딸 때문에 울었던 일에 대해 언급하면서 "아이가 처음 탄생했을 때 경이로움의 눈물 흘렸다"면서 "누구나 겪을 일이지만 아무나 경험할 순 없다고 느껴, 주르륵 주르륵 눈물 흘렸다"고 회상했다.

서장훈이 아내 김유미가 가장 예쁠 때를 묻자 정우는 "화장을 하고 안 하고를 떠나서, 본인만이 가지고 있는 분위기가 있어, 무드가 되게 있다. 그 분위기가 너무 좋아 아직도 너무 예쁘다"며 "보통 아내 자는 모습이 천사같다고 해, 아이와 함께 있을 때보면 감정을 잘 다스리는 모습이 고맙다, 아이에게 절대 짜증내지 않는다"고 표했다.

이날은 새로운 아들로 김민종이 등장했다. 김민종은 식사 후 지난 달 돌아가신 어머니의 산소에 도착했다. 서장훈은 "굉장히 효자로 유명했던 형, 막내지만 생전에 어머니를 모시고 살았다"고 전했다.

김민종은 대답없는 부모님에게 안부를 물으며 향을 피웠고, 부모님의 사진을 만졌다. 김민종은 "같이 잘 모시게 돼서 마음이 편안합니다"라고 말했다. 이때, 32년 절친인 김보성이 김민종을 찾아왔다. 김민종은 "형도 어머니 살아계실 때 더 잘해드리길 바란다"며 "단순하게 아프셔서 병원을 가시는 줄 알았더니 병원에서 마음의 준비를 하라더라, 그렇게 갑자기 가셨다"고 떠올렸다.

이어 "결혼을 못해, 그걸 못 보셔서서 마음에 걸리긴 하다. 더 잘 된 모습으로 결혼도 하고 손자를 안겨드리면 좋았을 텐데"라며 "표현을 못하는 편, 생각해보니 어머니한테 사랑한단 말을 못 해 가슴에 한이 맺히더라. 어머니에게 평상시에 표현을 많이 해야해, 그래야 가슴에 한이 덜하다"고 눈물을 글썽였다.

이를 본 정우는 고3시절 돌아가신 아버지를 떠올렸다. 그는 "지병으로 돌아가셔, 그렇게 오래 병원에 계시지 않았다"며 "아버지 살아계실 때 못 했던 말이 나, 사랑한다는 말"이라며 눈물을 흘렸다.

가장 아버지가 생각날 때에 대해서 정우는 "어머니들이 계시니, 제 어머니 같아서 자꾸 눈물이 난다. 지금은 느끼지 못할 텐데, 나이가 들면 들수록 아버지가 더욱 그리워진다, 더 많이 아버지 생각이 나더라"며 "가정을 꾸리고 아이가 생겨 아빠가 되어보니 아버지의 커다란 존재가 한 없이 느껴진다. 아버지 돌아가시기 직전, 혼잣말로 사랑한다고 말해, 하늘에 계시면서 이해해주시겠죠?"라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