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5669 1112020113064485669 04 0403001 6.2.2-RELEASE 111 서울경제 63982701 false true false false 1606692139000

바이든 백악관 대변인팀, 모두 여성으로 진용 갖춰

글자크기

초대 대변인에 사키, 공보국장 베딩필드

바이든 “전부 여성으로 구성된 선임 공보팀”

서울경제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초대 백악관 대변인팀이 모두 여성으로 꾸려진다.

29일(현지시간)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은 백악관 초대 대변인에 인수위 젠 사키 선임고문을 임명했다고 발표했다. 또 백악관 공보국장에는 캠프 선대부본부장을 지낸 케이트 베딩필드를 낙점했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변인으로는 선거 캠프 수석 보좌관이었던 사이먼 샌더스가 지명됐고, 버락 오바마 행정부 당시 바이든 부통령의 대변인이었던 엘리자베스 알렉산더는 퍼스트레이디가 되는 질 바이든 여사의 공보국장으로 지명됐다.

바이든 당선인은 “전부 여성으로 구성된 최초의 백악관 선임 대변인팀을 발표하게 돼 자랑스럽다”며 “자격을 갖추고 경험이 있는 이들은 자신의 업무에 다양한 시각과 함께 이 나라를 더욱 잘 재건하기 위한 공동 책무를 질 것”이라고 말했다.

/노희영기자 nevermind@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