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4871 0142020113064484871 02 0201001 6.2.3-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6689105000

‘목 잘린 윤석열’ 만평 논란..“이게 예술가의 양심인가”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사진=경기신문 만평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시사만화가 박재동 화백의 ‘목 잘린 윤석열 총장’ 만평이 SNS상에서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공직자에 대한 풍자라고는 해도 표현 수위가 용인의 수준을 넘어섰다는 지적이 나온다.

문제가 된 만평은 26일자 경기신문 1면에 실린 ‘박재동의 손바닥 아트’다. 해당 만평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 총장이 서로 마주보고 있는 모습을 그리고 있다. 그런데 추 장관에게 “난 당신 부하가 아니야!”라고 말하는 윤 총장의 목이 잘려 있고, 추 장관이 “소원대로”라고 답하고 있다.

이는 지난 국감에서 윤 총장의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는 발언을 가져온 것으로 풀이된다.

만평 하단에는 ‘윤석열 검찰 총장과 추미애 법무장관의 대립이 한고비를 넘었다. 자…’라는 글귀가 써있다. 추 장관이 지난 24일 윤 총장에 대한 직무배제와 징계청구 조치를 취한 데 대한 만평인 것이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지난 29일 페이스북에 이 만평을 공유하면서 “성추행도 검찰 탓이겠지. 기소한 검찰의 목을 쳤으니 내 결백은 증명됐다!”고 적었다. 지난 2018년 박 화백이 후배 만화가를 성추행했다며 ‘미투’ 논란에 휩싸인 사실을 겨냥한 글이다.

SNS상에서는 이 그림을 두고 “박 화백님 진정 이것이 예술가의 양심인지 가슴에 손을 놓아보세요”, “남의 목을 잘라버렸네, 만평이라 할 수 있나”, “이게 표현의 자유라고?” 등의 댓글이 줄을 이었다.

박 화백은 과거 한겨레신문에서 시사만화를 그렸고,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에서 애니메이션 담당 교수를 지냈다. ‘박재동의 손바닥 아트’는 지난 23일부터 경기신문에 연재되고 있다.

#화백 #윤석열 #경기신문 #추미애 #박재동 #만평
taeil0808@fnnews.com 김태일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