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4551 0292020113064484551 06 0602001 6.2.3-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86720000 related

'김유미♥' 정우 "후광有아내, 룸 잡고 고백"→가슴절절 사父곡까지 (ft.김민종) ('미우새)' [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 '미우새'에서 정우가 김민종의 사모곡을 보며 눈물을 쏟은 가운데, 아내 김유미와의 달달한 러브스토리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29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미우새)'에는 정우와 김민종이 출연했다.

이날 MC 신동엽은 어느 덧 배우 김유미와 결혼한 5년차 부부가 된 정우에게 아내사랑이 유별나다면서, 아직도 아내에게 설레는지 물었다. 정우는 "사귈 때와 결혼 후 느낌 차이? 아직도 보면 설레임은 물론 손잡을 때 설레임이 크다"고 대답했고, 서장훈은 "준수한 모범대답"이라며 감탄했다.

이어 영화 '붉은 가족'에서 아내 김유미와 인연이 닿았다는 그는 이 여자가 내 여자라고 생각된 순간에 대해 "등장하는데 후광이 쫙 비춰졌다, 결혼생각을 할 수도 없을 정도"라면서 "나보다 연상에 선배이기도 해, 정말 후광이란 것이 있구나 느꼈다가 친분이 쌓였다"고 답했다.

서장훈은 결혼을 결심하게 된 스토리를 물었고, 정우는 "사귀고나서 결혼 생각이 생겨, 사귀기까지가 굉장히 오래걸렸다"면서 "유미를 아는 분들은 이 말을 이해할 것, 유미씨는 본인만의 분위기가 있다"고 운을 뗐다.

정우는 "모든 사람에게 친절하고 따뜻하고 선한 분인데, 보이지 않는 어떤 막이 있다, 거기까지란 막이 있어, 그 막을 뚫는데 오래 걸렸다"고 하자 MC들은 "러시아 인형처럼 까도까도 계속나오는 인형같은 느낌이냐"고 물었고, 정우는 "맞다, 정말 조심스러웠다"며 웃음이 터졌다

OSEN

이에 어떻게 그 막을 뚫게 됐는지 궁금해하자 정우는 "사귀는 건 아니지만 호감이 있는 수준에서 데이트를 했다, 의도치않게 실수를 하면 그 다음에 만나면 그 막에 더 두터워져있더라"면서 "그게 계속 이어지니 많이 힘들더라"고 말했다.

정우는 "작은 룸을 예약해 맛있는 음식을 잔뜩 먹이며 정식으로 사귀고 싶다고 고백했다"면서 "애매한 사이로 지내기엔 보이지 않는 터널을 지나는 느낌이 있어, 처음엔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고 거절 당했지만 너무 힘들다고하니, 그 자리에서 사귀기로 결정했다"며 러브스토리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계속해서 딸바보인 정우에게 딸에 대해 물었다. 5살 된 딸에 대해 묻자 아빠미소를 지었다. 딸 자랑을 부탁하자 정우는 "안 믿기시겠지만 배려심이 있다"고 말했고 신동엽은 "엄마는 막이 있고 딸은 배려심이 있다"고 받아쳐 폭소를 안겼다.

좋은 아빠와 좋은 남편에 사이에 어느 쪽이 더 근접한지 묻자 정우는 "좋은 남편 쪽에 더 가까워야한다고 생각한다"고 하면서도 "김유미씨 평가는 모르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MC서장훈은 아내 김유미가 가장 예쁠 때를 묻자 정우는 "화장을 하고 안 하고를 떠나서, 본인만이 가지고 있는 분위기가 있어, 무드가 되게 있다"면서 "그 분위기가 너무 좋아 아직도 너무 예쁘다"고 말했다.

OSEN

그러면서 "보통 아내 자는 모습이 천사같다고 해, 아이와 함께 있을 때보면 감정을 잘 다스리는 모습이 고맙다,.아이에게 절대 짜증내지 않는다"며 아내를 리스펙했다.

서장훈은 "질문이 가장 예쁠 때라고 했는데 분위기와 아이를 대할 때라는 거냐"고 하자 정우는 "외모적으로? 큰일났다"며 당황해 웃음을 안겼다.

무엇보다 이날 새로운 아들로 김민종이 첫 등장했다. 그는 도시적인 이미지와 달리 자연인 삶을 사는 모습으로 반전 매력을 더했다.

특히 김민종은 지난 달 세상을 떠난 어머니가 안치된 산소로 향했다.김민종은 대답없는 부모님에게 안부를 물으며 향을 피우며 더욱 사무치게 그리워지는 부모님의 사진을 만지며 슬픔을 삼켰다.

김민종은 가만히 서서 부모님의 사진만 하염없이 바라봤다. 김민종은 "같이 잘 모시게 돼서 마음이 편안합니다"라면서 부모님에게 닿길 바라며 못 다한 말들을 전했다.

OSEN

김민종은 "표현을 못하는 편, 생각해보니 어머니한테 사랑한단 말을 못 해 가슴에 한이 맺히더라"고 하면서 눈물을 머금었다. 김민종은 "어머니에게 평상시에 표현을 많이 해야해, 그래야 가슴에 한이 덜하다"고 해 모두를 먹먹하게 했다.

김민종의 VCR를 보며 고3시절 돌아가신 아버지를 떠올린 정우는 "지병으로 돌아가셔, 그렇게 오래 병원에 계시지 않았다"면서 영화 '바람'이 자신의 이야기를 담았다고 했다.

정우는 "아버지 살아계실 때 못 했던 말이 나, 사랑한다는 말"이라며 눈물을 터뜨렸다.가장 아버지가 생각날 때에 대해서 정우는 ""지금은 느끼지 못할 텐데, 나이가 들면 들수록 아버지가 더욱 그리워진다, 더 많이 아버지 생각이 나더라"며 눈물을 쏟았다.

OSEN

정우는 "가정을 꾸리고 아이가 생겨 아빠가 되어보니 아버지의 커다란 존재가 한 없이 느껴진다"면서 "아버지 돌아가시기 직전, 혼잣말로 사랑한다고 말해, 하늘에 계시면서 이해해주시겠죠?"라고 덧붙여 모두를 먹먹하게 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미우새'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