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3557 0932020113064483557 08 0801001 6.2.2-RELEASE 93 플래텀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76405000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 ‘G-Rising 개인투자조합’ 1호 50배 성과 눈앞

글자크기
플래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운영하는 G-Rising 개인투자조합 1호가 초기 출연금 대비 50배 레버리지 효과가 예상된다.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는 경북지역 내 투자 활성화를 위해 중소벤처 기업부에 2018년 경북지역 창업전문기관 최초로 액셀러레이터(창업 기획자)로 등록했으며, 올해 5월 13일에는 G-Rising 개인투자조합 1호 결성 후, P2P플랫폼 업체인 인터리핀과 경북 최초로 투자 계약을 성사시켰다.

투자대상기업인 인터리핀은 머신러닝 기반의 핀테크 기술을 통해 관계형 금융을 실현시키고 있으며, 2년 후인 2022년에는 약 150억원의 매출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로 인해 발생되는 채용인원은 약 70명 정도 예상하고 있다.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는 현재 G-Rising 개인투자조합 1호의 업무집행조합원(GP)으로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며, 한국엔젤투자협회 및 기술보증기금과 협약을 통해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 출연금 대비 50배의 투자 레버리지를 창출하고 있다.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가 주관으로 운영한 5억원 투자자금은 G-Rising 개인투자조합 1호, 기술보증기금, 한국엔젤투자협회의 3단계 성장사다리 투자연계로, 경북지역 창업전문기관 최초로 민·관협력 창업기업 투자자금조달 성공방정식의 표준을 만들었다.

이경식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개인투자조합 1호 결성 및 TIPS 연계지원을 통해 창업기업의 자금난을 해소하고, 지역 내에 창업투자 붐을 형성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글: Platum(editor@platum.kr)

ⓒ '스타트업 전문 미디어 & 중화권 전문 네트워크' 플래텀, 조건부 전재 및 재배포 허용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