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3533 1092020113064483533 04 0401001 6.2.2-RELEASE 109 K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74504000

바이든, 反민주국가에 맞서려 ‘민주주의 위한 정상회의’ 추진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사실상 중국과 러시아 등 반(反)민주주의 국가를 견제하기 위해 취임 뒤 '민주주의를 위한 정상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현지시간으로 어제(29일) 바이든 당선인이 미국이 앞으로 국내외의 민주주의에 전념하길 바란다며, 내년에 세계 민주주의 국가들의 모임을 주최할 것을 약속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바이든은 지난봄 이 회의에 대한 구상을 밝히면서 "세계 민주국가들이 모여 민주주의 체제를 강화하고, 민주주의에 역행하는 국가들에 솔직하게 맞서며, 공동 의제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폴리티코는 전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이 취임 후 1년 이내에 이 회의를 열 경우 코로나19 탓에 화상 회의로 열릴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일부 전직 관리들은 더 큰 영향력을 위해 대면 참석이 가능할 때까지 미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정상회의가 언제 열리든 중국과 러시아는 회의에 초대되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폴리티코는 "바이든이 초청 명단을 어떻게 작성하느냐는 새 대통령이 어느 나라를 선호하는지를 포함해 그의 외교정책에 대한 단서를 제공할 수 있다"면서, "러시아는 미국 선거에 개입하려 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고, 중국은 세계 민주주의에 장기적인 위협으로 여겨지고 있어, 정상회의에서 주요 토픽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러시아 같은 국가로부터 민주적 규범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일 것이라며, 독재자들에게 공개적으로 환심을 사려 했던 트럼프 대통령과는 다른 정책을 펼 것이라고 관측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중근 기자 (news24@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