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3532 0182020113064483532 05 0506003 6.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74365000

‘손흥민 침묵’ 토트넘 EPL 선두 탈환…첼시 결정력 부족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선두를 탈환했으나 손흥민(28)은 2년 만에 첼시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손흥민은 30일 오전 1시30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첼시와 토트넘의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에서 골 사냥에 실패했다.

지난 27일 루도고레츠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4차전에 결장했던 손흥민은 선발 출전해 후반 47분까지 뛰었지만 결정적인 슈팅을 시도하지 못했다.
매일경제

손흥민(왼쪽)은 30일(한국시간)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 첼시-토트넘 홋스퍼전에서 골 사냥에 실패했다. 사진(英 런던)=ⓒAFPBBNews = News1


첼시와 0-0으로 비긴 토트넘은 6승 3무 1패(승점 21·+12)로 리버풀(승점 21·+5)을 골 득실 차로 제치고 프리미어리그 선두를 차지했다.

골 결정력 부족을 드러낸 첼시(승점 19)는 3위에 머물렀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세 번째 무득점 경기로 리버풀(0-2 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0-0 무), 토트넘(0-0 무) 등 빅클럽을 상대로 침묵하고 있다.

전체적으로 첼시가 주도권을 잡은 경기였다. 볼 점유율의 차이도 컸다. 토트넘으로선 답답한 흐름이었다. 손흥민이 공을 소유한 횟수도 많지 않았다.

5시즌 연속 프리미어리그 두 자릿수 득점에 1골만 남은 손흥민은 전방에서 부지런히 뛰었으나 이렇다 할 슈팅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후반 14분 역습 과정에서 손흥민의 빠른 발에 은골로 캉테의 미스 플레이가 있었지만, 골키퍼 에두아르 멘디가 재빠르게 공을 처리했다.

전반 9분 토트넘의 반격이 손흥민의 발끝에서 시작했으나 스티븐 베르바인의 슈팅이 골문 위로 살짝 벗어났다. 후반 37분에는 손흥민의 날카로운 크로스가 인상적이었다.

토트넘은 전반 15분 서지 오리에의 슈팅이 골키퍼 멘디의 선방에 막힌 게 가장 득점에 가까웠던 공격이었다.

그래도 뒷문은 쉽게 열리지 않은 토트넘이었다. 프리미어리그 최다 득점(22골) 1위의 첼시를 상대로 잘 버텼다. 첼시는 전반 11분에 티모 베르너가 감각적인 슈팅으로 골네트를 흔들었으나 오프사이드로 득점 인정을 받지 못했다.

토트넘 주장인 골키퍼 위고 요리스는 후반 36분에 ‘슈퍼 세이브’를 펼쳤다. 메이슨 마운트의 중거리 슈팅을 가까스로 막아냈다. 행운도 따랐다. 종료 직전에 조 로든이 치명적인 실수를 범했으나 올리비에 지루의 밋밋한 슈팅은 요리스 정면으로 향했다.

한편, 토트넘은 오는 12월 4일 LASK 린츠와 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5차전(원정)을 갖는다.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상위권 성적

1위 : 토트넘 6승 3무 1패(승점 21) 21득점 9실점

2위 : 리버풀 6승 3무 1패(승점 21) 22득점 17실점

3위 : 첼시 5승 4무 1패(승점 19) 22득점 10실점

rok1954@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