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3531 1072020113064483531 05 0506003 6.2.2-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74420000

'압박에 슈팅 0개지만', 손흥민 첼시전 '공격수 최고 평점 6.6'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손흥민(28, 토트넘 홋스퍼)이 침묵했다. 팽팽한 압박과 빈틈없는 수비에 기회를 잡지 못했다. 그래도 영향력은 컸다.

토트넘은 30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에서 첼시와 0-0으로 비겼다. 승점 1점을 확보하면서 리그 8경기 무패를 달렸다.

전반전은 팽팽했다. 첼시와 토트넘은 공수 밸런스에 신경을 쓰면서, 실수를 최대한 줄였다.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을 오른쪽에 배치했는데 중반으로 가면서 베르흐바인과 스위칭으로 첼시 배후 공간을 노렸다.

전반 26분 손흥민에게 기회가 왔다. 케인 스루패스를 받아 공간을 만들었는데, 베르흐바인에게 내줬다. 슈팅 각도였지만 동료를 활용하는 모습이었다. 첼시는 손흥민에게 최대한 공간을 내주지 않았다. 맨체스터 시티전처럼 한 번의 역습을 허용하지 않으려고 했다. 손흥민이 뛰면 최소 2~3명이 붙으면서 공간을 막았다.

후반전에도 손흥민은 좀처럼 기회를 잡지 못했다. 손흥민 경기력이 떨어진 것이 아니라, 양 팀 압박이 너무 팽팽했다. 첼시도 치열한 중원 싸움 뒤에 역습으로 전환했지만 측면 크로스 외에 이렇다 할 공격을 하지 못했다.

케인도 마찬가지였다. 9.5번 역할로 2선과 최전방을 오갔지만 첼시 압박에 볼이 끊겼다. 영국 공영방송 'BBC'도 문자 중계에서 '케인이 너무도 조용하다'라며 첼시와 토트넘의 팽팽한 압박을 묘사했다.

후반 13분 손흥민이 전방 압박으로 첼시 수비 실수를 유도했지만, 골키퍼 멘디가 나와 볼을 걷어냈다. 후반 막판에도 첼시 진영에 파고 들면서 기회를 노렸다. 하지만 좁은 틈을 홀로 비집고 나가기란 쉽지 않았다.

경기 종료 뒤에 축구통계업체 '후스코어드닷컴'에 따르면, 손흥민은 토트넘 공격수 중에서 가장 높은 평점을 받았다. 6.6점으로 해리 케인(6.2점), 베르흐바인(5.9점)보다 높았다. 첼시에서도 손흥민보다 높은 평점은 없었다. 슈팅은 없었지만 큰 영향력에 높은 평점을 받았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