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3505 0252020113064483505 01 0101001 6.2.2-RELEASE 25 조선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06673234000

금태섭 “文대통령 침묵… 盧와 전혀 다르다”, 윤건영 “盧엔 침묵하라더니… 지금은 독설”

글자크기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에서 강연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29일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사태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침묵하는 데 대해 “노무현 전 대통령과 달리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의 복심(腹心)으로 꼽히는 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노 전 대통령이 말만 하면 공격하던 사람들이 지금은 문 대통령의 침묵을 공격한다’고 맞받았다.

금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지금 벌어지는 모든 혼란은 대통령이 명확한 말을 하지 않고 책임을 회피해서 생긴 것”이라며 “직접 나서서 정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금 전 의원뿐 아니라 국민의힘 등 야권에서는 추 장관이 윤 총장을 직무 정지 조치한 이후 청와대 입장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금 전 의원은 2003년 ‘검사와의 대화’로 세간에 알려진 노무현 전 대통령 발언 이후 당시 검찰총장이 물러났던 일을 거론하면서 “윤 총장도 문 대통령이 명확하게 물러나라고 얘기하면 받아들일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런데 문 대통령은 자신의 의도가 무엇인지 밝히지 않는다”며 “부담과 책임이 싫기 때문으로 보인다. 노 전 대통령 모습과는 전혀 다르다”고 했다.

조선일보

국정감사 질의하는 윤건영 의원.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의원은 페이스북에 “노 전 대통령이 말만 하면 공격하던 분들이 지금은 대통령의 침묵에 대해 독설을 쏟아낸다”며 “어느 장단에 놀아야 하느냐”고 썼다. 윤 의원은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이 청와대 앞에서 문 대통령 입장 표명을 요구하며 1인 시위를 하는 것과 관련해 “대통령을 끌어들이는 비열한 정치를 하지 마시라”고 했다. 이어 “지금 그들은 대통령의 ‘침묵’에 대해 비난하지만, 과거에는 대통령이 입을 열면 4000만 국민이 고통받고, 대통령이 침묵하면 국민이 편안하다고 했다”며 “180도 다른 주장을 철면피처럼 아무렇지 않게 할 수 있느냐”고 했다. 윤 의원은 “이들은 선거를 앞두고 대통령의 지지 기반을 무너뜨리는 것이 목표”라며 “국민을 두 번 속일 수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김아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