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3291 0682020113064483291 04 0401001 6.2.2-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72800000

마오리족-성소수자 장관 중용한 40세 아던, 16세 소녀를 일일총리로 발탁한 35세 마린

글자크기

[‘유스퀘이크’ 젊은 리더십, 변화 이끈다]

혁신인사 펼치는 젊은 국가수반

동아일보
세계적으로 ‘유스퀘이크’를 주도하는 젊은 국가수반 가운데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40)는 올해 가장 활약이 돋보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17년 10월부터 집권한 아던 총리는 성공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뛰어난 대중 소통 능력 등을 바탕으로 지난달 17일 총선에서 압도적으로 승리하면서 재집권에 성공했다. 뉴질랜드는 관광업이 외화 수입의 약 20%를 차지하는 주요 산업이다. 하지만 자국 내 누적 환자가 100명대에 불과했고 사망자도 발생하지 않았던 올해 3월 말 선제적으로 국경을 봉쇄했다. 이후 재확산 고비마다 강도 높은 봉쇄를 단행하고 외출 제한 기간에는 페이스북 라이브방송 등을 통해 국민 질문에 대답하고 양해와 협조를 부탁하는 모습으로 인기를 얻었다. 뉴질랜드는 최근 블룸버그가 세계 53개국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대응 역량을 평가한 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다.

아던 총리는 이달 2일 새 내각 구성에서도 혁신을 보였다. 20명의 장관 중 마오리족 원주민 혈통 5명, 성소수자 3명을 발탁했다. 특히 뉴질랜드 첫 여성 외교장관인 마오리 여성 나나이아 마후타(50)는 1996년 정계 입문 때부터 턱에 마오리 전통 문양 ‘모코’를 새겨 큰 주목을 받았다.

2019년 12월 집권 당시 여성 우위 내각을 구성하며 큰 주목을 받았던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35)는 올해도 양성평등 중시 기조를 이어가면서도 안정적으로 국정을 운영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지난달 11일 ‘세계 소녀의 날’을 앞두고 여성의 정계 입문을 독려하겠다며 16세 소녀 아바 무르토를 일일 총리로 깜짝 발탁해 자신을 대리하게 했다. 2006년 제정된 핀란드 청소년기본법 8조는 ‘청소년에게 반드시(must) 지역사회의 청소년 단체 및 정책을 다루는 일에 참여할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소셜미디어를 즐겨 사용하는 마린 총리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임신, 모유 수유 등을 공개하고 윤리적 공정을 거친 친환경 소재 의상을 착용하는 모습으로 유명하다. 이미 2세 딸을 두고 있는 동갑내기 마르쿠스 레이쾨넨과 올해 8월 결혼하면서 화제가 됐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 / 김예윤 기자

후원 :
동아일보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