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3179 0562020113064483179 03 0310001 6.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65600000

현대차 평균수출 단가 1대당 2만달러 육박

글자크기

SUV 비중 늘어 2019년 동기比 11% 올라

세계일보

현대차 본사. 연합뉴스


현대차의 수출 차량 1대당 평균 가격이 2만달러에 육박했다.

29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통계월보에 따르면 현대차의 올해 1∼10월 수출금액은 총 129억6542만달러, 수출 대수는 66만8812대로 집계됐다. 1대당 평균 수출단가는 1만9386달러다. 작년 같은 기간(1만7422달러)보다 11.3% 더 올랐다.

세단 차량보다 가격이 비싼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수출 비중이 늘었고,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인 제네시스 수출도 소폭 늘면서 평균 단가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현대차에 따르면 올해 1∼10월 현대차 수출 대수 중 69.4%가 SUV였다. 작년 동기 대비 10.2%포인트 오른 수치다. 팰리세이드의 수출이 2배로 늘었고, 올해 1월 출시한 제네시스의 GV80도 SUV 라인업에 가세하며 비중이 더 커졌다. 제네시스 차종이 현대차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2%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1% 포인트 증가했다.

현대차의 수출단가가 올라가면서 국산차 수출 단가도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7% 오른 1만7749달러로 집계됐다. 업체별로는 르노삼성 1만8237달러, 기아차 1만7083달러, 쌍용차 1만6913달러, 한국GM 1만4611달러였다.

이정우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