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3170 0562020113064483170 02 0213009 6.2.3-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6665600000

충남도,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맞아 2021년 기념행사

글자크기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9일 서울 명동대성당에서 열린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 탄생 200주년 희년 개막 미사’에 참석해 축하를 전했다.

이날 한국천주교 주교회의(의장 이용훈)는 29일부터 내년 11월 27일까지를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 탄생 200주년 희년’으로 선포했다.

이번 개막 미사에는 김대건 신부의 출생지인 충남의 양 지사와 천주교 대전교구 유흥식 교구장, 김홍장 당진시장, 김명선 도의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우리나라 최초의 천주교 사제인 김대건 신부는 1821년 8월 21일 당진시 솔뫼마을(솔뫼성지)에서 태어나 1845년 상해에서 사제로 서품됐다. 귀국 후 천주교 박해를 무릅쓰고 포교 활동에 전념하던 중 1846년 순교했다.

2021년은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으로, 유네스코에서는 이를 기념해 ‘2021년 유네스코 세계 기념 인물’로 김대건 신부를 선정했다.

도는 내년 중 솔뫼성지 일원에서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솔뫼성지를 비롯해 신리성지, 합덕성당, 버그내 순례길 등 대표적인 도내 순례지에 대한 관광지 조성사업도 진행할 계획이다.

홍성=임정재 기자 jjim61@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