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3144 1132020113064483144 01 0101001 6.2.3-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64521000

추미애, 윤석열 갈등 이어 文대통령 정쟁 소환...관련 정치인 대리전 양상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청와대
[쿠키뉴스] 김태구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옮겨가고 있다. 앞서 추미애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결정하면서 두 사람간 갈등이 절정으로 치닫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은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벌어지는 모든 혼란은 대통령이 명확한 말을 하지 않고 책임을 회피해서 생긴 것이다. 직접 나서서 정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총장의 임기는 절대적인 것이 아니다. 행정부의 수반이자 국가운영의 최종적 책임을 지는 대통령은 필요하면 결단을 내리고 검찰총장을 물러나게 할 수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여당 지도부와 국회의원들은 애초에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을 임명했다는 사실은 외면하고 온갖 이유를 대면서 검찰총장 스스로 물러나라고 하고 있다. 누가 봐도 대통령이 져야 할 책임을 대신 떠맡으려는 것이다. 더 이상 비겁할 수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반면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 "초선부터 다선까지 한 몸이 돼 (문재인) 대통령의 침묵을 집중 공격한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침묵해야 국민이 편안하다던 분들은 지금 어디 있는가”라며 야당이 요구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개 입장 표명을 비판했다.

이어 “그들은 노 대통령이 뭐라고 말만 하면 온갖 독설을 퍼부었다”며 “대통령의 말을 공격하던 분들이 지금은 대통령의 침묵에 독설을 쏟아낸다. 180도 다른 주장을 철면피처럼 아무렇지 않게 할 수 있는 이유는 선거를 앞두고 대통령 지지기반을 무너뜨리는 것이 목표이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통령을 정쟁으로 끌어내 정치적 이익을 누리려고 하지 말라”며 “청와대를 쳐다보지 말고 제발 국민을 보라”고 촉구했다.

ktae9@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