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2975 0022020113064482975 01 0101001 6.2.2-RELEASE 2 중앙일보 62442202 false false false false 1606662126000

선관위, 이낙연 측근 검찰 고발…옵티머스서 복합기 대납 의혹

글자크기

관계자 2명,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이 대표 측 “회계상 단순 누락”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측근이 옵티머스자산운용 관련 업체에 복합기 임대료를 지원받은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29일 검찰 등에 따르면 최근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가 민주당 당 대표실 부실장 이모씨와 옵티머스 측 인사 등 2명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씨는 이 대표의 전남도지사 시절 정무특보를 지낸 최측근으로 분류된다. 앞서 선관위는 옵티머스자산운용 관계 회사인 트러스트올이 지난 2월 회사 명의로 대여한 복합기를 서울 종로구에 있는 이 대표 사무소에 설치하고, 지난 2~5월까지 매달 11만5000원의 복합기 임대료를 대납했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해 왔다.

이씨는 당시 트러스트올로부터 복합기를 받은 당사자로, 해당 복합기를 지인을 통해 빌렸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선관위는 이씨가 복합기를 빌리고 임대료를 지원받은 것이 정치자금법 제45조(정치자금부정수수죄)를 적용할 수 있다고 판단해 고발했다.

검찰은 검찰대로 선관위 고발 전 복합기 대여서비스 계약을 직접 수행한 트러스트올 직원을 소환 조사하는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었다. 이와 관련, 옵티머스 측 로비스트로 활동한 사업가 김모씨(구속기소)가 검찰 조사에서 이 대표 측 사무실에 1000만원가량의 가구와 집기를 제공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는 이 대표가 해당 사건에 개입하거나 관여한 정황은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이 대표 측은 이 사건과 관련해 회계상 단순 누락이라고 주장하며 “선관위의 지침에 따라 정산 등의 필요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